7월 외화예금 696억7000만달러

3개월 만에 감소세 전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7월 외화예금 696억7000만달러
사진 = 연합

국내 외국환은행의 7월말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이 3개월 만에 감소세로 전환했다.

19일 한국은행 '2019년 7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외국환은행 거주자외화예금 잔액은 전월 대비 7억1000만달러 줄어든 696억7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올 2~4월 감소하던 외화예금은 5~6월 각각 24억1000만달러, 47억7000만달러 증가했다가 지난달 감소로 돌아섰다.

거주자 외화예금이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이 국내에서 외화로 보유한 예금을 말한다. 외화예금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미국 달러화 예금은 7월 말 596억 러로 한 달 전보다 3억 달러 감소했다.

기업의 달러화 예금이 469억 달러로 1억9000만달러, 개인의 달러화 예금이 127억달러로 1억1000만 달러 각각 감소했다.한은 관계자는 "7월 중 원·달러 환율이 상승(달러화 가치 상승)하자 기업들이 달러화를 내다 팔면서 예금액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지난 6월 말 달러당 1154.7원이었던 원·달러 환율은 7월 말 1183.1원으로 올랐다.

하지만 7월말 이후 일본의 한국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 미중 무역분쟁 격화, 달러당 7위안 돌파 등 이슈가 맞물리며 원·달러 환율은 1200원선을 넘어섰다. 지난 13일에는 2016년 3월 이후 3년5개월여 만에 가장 높은 1222.2원(종가기준)까지 상승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2.3원 내린 1208.5원에 개장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