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발 비판한 박지원에 "혓바닥 놀리지마라" 막말한 北

"망탕 지껄이지 말아야" 맹비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설태 낀 혓바닥을 함부로 놀려대지 말아야 한다."

북한이 박지원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의원에게 쌍욕을 퍼부었다. 조선중앙통신은 19일 '혓바닥을 함부로 놀려대지 말아야 한다' 제목의 글에서 "마치 자기가 6·15시대의 상징적인 인물이나 되는 것처럼 주제넘게 자칭하는 박지원이 이번에도 설태 낀 혓바닥을 마구 놀려대며 구린내를 풍기었다"고 욕했다.

북한의 이 같은 반응은 박 의원의 지난 16일 페이스북에 나온 발언 때문이다. 박 의원은 당시 글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고(故) 정주영 회장님의 고향인 통천에서 북한이 미사일을 2회 발사한 것은 최소한의 금도를 벗어난 것으로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에 "6·15시대에 평양을 방문해 입에 올리기 민망할 정도로 노죽을 부리던 이 연극쟁이가 우리와의 연고 관계를 자랑거리로, 정치적 자산으로 이용해 먹을 때는 언제인데 이제 와서 배은망덕한 수작을 늘어놓고 있으니 그 꼴이 더럽기 짝이 없다"고 말했다.

통신은 "한 번은 더 참을 것이다. 그러나 다시는 우리와의 관계를 망탕 지껄이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통신이 언급한 6·15시대란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을 의미한다. 당시 박 의원은 김대중 정부의 문화관광부 장관으로서 2000년 4월 8일 베이징에서 송호경 북한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과 사상 첫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합의했다. 평양에서 열린 정상회담에도 김 전 대통령을 수행했다.

북한이 박 의원처럼 북한과 오랜 관계가 있는 인사를 강도 높게 비난한 것은 이례적이다.

임재섭기자 yj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