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式 인재 육성… `SK유니버시티` 출범

"경영환경 변화… 인적자본 투자"
내년 연구·교육 조직 통합 계획
AI 활용 미래 신사업 역량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태원式 인재 육성… `SK유니버시티` 출범
최태원 SK회장이 올 초 서울 서린동 SK서린빌딩에서 열린 '행복 토크'에서 구성원들과 행복키우기를 위한 작은 실천 방안들에 대해 토론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SK그룹이 최태원 회장의 '인적 자본에 대한 과감한 투자' 경영전략을 실천하기 위한 교육·연구 통합 플랫폼 'SK 유니버시티'를 출범한다.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직원들의 미래 신사업 업무 역량을 키운다는 목표다.

SK그룹은 그룹 싱크탱크인 SK경영경제연구소와 기업문화 교육기관인 SK아카데미 등 역량개발 조직을 통합한 'SK 유니버시티'를 내년 1월 공식 출범시킬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이와 관련, 최 회장은 "급속한 경영환경 변화에 따라 인적 자본(Human Capital)에 대한 과감한 투자가 절실한 시점"이라며 "구성원들은 SK 유니버시티를 통해 미래역량을 기르고 축적하게 될 것이며 이것이 곧 구성원들의 지속적인 성장과 행복을 위한 변화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그룹 측은 전했다.

그룹 관계자는 "실제로 AI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확산되면서 대기업·중소기업 등 전통기업의 종전 업무가 사라지거나 업무 형태가 바뀌는 것은 물론 일의 성과를 좌우하는 핵심 역량도 달라지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라며 "그룹은 지난달 태스크포스를 발족해 그동안 개별적으로 운영하던 연수원, 연구소, 사별 교육 프로그램을 통합하는 방식으로 인적 자본에 대한 강력한 변화와 투자를 이끌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SK 유니버시티는 교육 기능 외에도 미래산업에 필요한 역량을 연구해 교육 과정에 반영하는 등 연구 기능도 수행할 예정이다. SK 구성원 모두가 학생이 되는 SK 유니버시티는 구성원들이 AI를 활용해 자신의 경력과 역량에 맞는 교육을 자발적으로 선택해 수강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교육은 강의실 강의와 워크숍, 포럼, 코칭 프로그램, 온라인 강의, 프로젝트 기반 교육 등 과정별로 특화된 방식으로 진행한다. 경기도 용인의 SK아카데미 시설과 관계사들의 공유오피스 등이 교육 장소로 쓰이고, 구성원들은 매년 근무시간의 10%에 해당하는 200시간을 이수한다.

주요 교육과정으로 AI, 미래 반도체, 에너지 솔루션 등 미래 성장과 사회적 가치 등 비즈니스모델(BM) 혁신 등을 비롯해 전략·재무·구매 등 경영일반 등의 커리큘럼을 운영한다. 이후 미래 반도체와 에너지 솔루션, 디자인 역량, 리더십, 경영일반 역량 등의 과정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교수진은 외부 전문가와 그룹 내 분야별 전문가, 퇴직 임원 등으로 구성하고, 교육 콘텐츠는 세계 유수 대학과 전문기관의 프로그램에 SK가 별도로 개발한 교육과정을 포함한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