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디스크, 빠른 치료가 허리건강 지킨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허리디스크, 빠른 치료가 허리건강 지킨다
허리디스크는 나이가 들어서 생기는 질환일까? 아니다. 허리디스크는 20-30대 젊은층에서도 빈번하게 발생된다. 현대사회에서 컴퓨터활용이 높아짐에 따라 장시간 앉아서 움직임 없이 하는 업무가 많아지다 보니 바르지 못한 자세가 유지되어 디스크를 유발하고 있다.

허리디스크는 척추의 뼈와 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가 튀어나오면서 신경을 눌러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허리디스크가 발생하면 신경이 눌리면서 허리의 통증을 유발하게되고 다리통증과 다리저림 증상이 동반되며, 심각하게는 대소변저하, 하반신마비까지 나타날 수 있다.

의심증상이 나타났다면 치료시기를 놓치지 말고 빠른 시일 내에 적극적으로 치료에 임하는 것이 좋다. 초기의 허리디스크라면 물리치료, 주사치료, 재활운동과 같은 보존적인 치료방법만으로도 허리통증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그러나 중증 이상의 상태라면 인공디스크치환술과 같은 수술적인 방법을 고려해볼 수 있다.

인공디스크치환술은 주로 말기의 허리디스크이거나 재발된 상태, 디스크의 기능을 소실하거나 척추 불안정증이 있는 환자에게 적합한 치료방법이다. 양재역에위치하고있는강남베드로병원에서는 혈관, 신경이 복잡하게 얽혀있는 후방이 아닌 전방 즉 복부를 통해 접근하여 탈출된 디스크와 염증 등을 제거한 뒤 인체와 흡사한 인공디스크를 삽입하는 수술이 이루어지고 있다.

날씨가 더워 노출이 생기는 여름인만큼수술시 생기는 흉터에 대해 민감하게 생각하는 사람들도있는데, 인공디스크치환술은 복부에 약3~4cm 정도 최소 절개로 수술이 진행되어 흉터에 대한 부담이 덜하며, 신경손상과 출혈의 위험이 적어 회복이 보다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기존의 디스크처럼 척추의 운동성과 유연성을 유지해주기 때문에 수술 후에도 움직임에 제한이 발생하지 않는다.

질병이 나타났을 때 적극적으로 치료에 임하는것도 중요하지만 허리디스크가 발생하지 않도록 건강한 생활습관을 길러주는 것 또한 중요하다. 평소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오랜시간 의자에 앉아있을 때에는 스트레칭을 틈틈이 해주어 허리건강을 지켜나가는 것이 좋다.

(도움말: 강남베드로병원 신경외과 전문의 윤강준 대표원장)

온라인뉴스팀기자 on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