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사 5명 휴대전화로 수억원대 불법도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반병사 5명이 휴대전화로 수억 원대 불법도박을 한 혐의로 군 당국의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육군에 따르면 군 수사당국은 최근 경기도에 있는 모 부대에서 일부 병사들이 휴대전화로 스포츠도박 등을 한다는 제보를 받고 수사에 나서 병사 5명을 적발했다.

특히 A 병장은 입대 전 940차례에 걸쳐 9500만원 규모의 도박을 했고, 입대 후에도 960차례에 걸쳐 총 1억8000만원의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나머지 병사들의 도박 규모는 각각 290만~4600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적발된 5명 중 2명은 현역이고, 3명은 최근 전역한 예비역이다.군 당국자는 "A 병장은 부대 안에서도 200만원가량의 도박을 했지만, 도박은 주로 외출이나 휴가 때 이뤄졌다"고 전했다.

'병사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 전면 시행을 앞둔 국방부는 '도박'을 비롯해 '음란물', '보안위반' 등의 부작용을 차단할 수 있는 각종 조치를 고민하고 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