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제 푼 배재훈 사장, 해외 화주 잡기 ‘총력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이 최근 난제로 꼽혔던 해운동맹 문제를 해결한 이후 주요국 화주 잡기에 나섰다.

11일 현대상선에 따르면 배 사장은 지난 8~9일(현지시간) 미국 댈러스에 위치한 회사 미주본부에서 진행한 '2019 하계 미주지역 컨테이너 영업전략회의'를 주재했다.

이번 회의에는 배 사장을 비롯, 현대상선 컨테이너사업총괄, 미주본부장과 법인장 등 현지 직원 약 50명이 참석했다.

배 사장은 이번 회의에서 하반기 컨테이너 시황을 점검하고 앞으로 세계 톱클래스 선사로 거듭나기 위한 중점 추진 전략, 손익 개선 방안, 항만·운항·운영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점검했다.

특히 그는 내년 1월부터 본격 시행 예정인 IMO(국제해사기구) 2020 환경규제대응과 내년 4월부터 새로 시작하는 '디 얼라이언스'와 협력 준비 등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배 사장은 "급변하는 시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전략을 다각도로 수립하자"며 "남은 기간 환경규제, 새 얼라이언스 체제 등을 차질 없이 준비해 새로운 시작과 도약을 준비하자"고 말했다.

배 사장은 미주본부에서 영업전략회의를 마친 후 미주지역의 주요 화주들을 직접 만날 예정이다. 우선 세계 최대 유통업체인 월마트를 비롯, 온라인 커머스 회사인 아마존, 가정용 건축자재 유통회사인 홈데포, 종합 유통·제조·판매 기업인 타깃 등 미국 주요 대형 유통 기업을 만난 뒤 14일 귀국할 예정이다.김양혁기자 mj@dt.co.kr

난제 푼 배재훈 사장, 해외 화주 잡기 ‘총력전’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이 회사 미주본부에서 진행한 '2019 하계 미주지역 컨테이너 영업전략회의'에서 임직원과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상선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