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火·木·土는 울란바토르 갑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9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T1)에서 화·목·토요일 등 주 3회 일정으로 하는 몽골 울란바토르 노선에 취항했다고 10일 밝혔다.

울란바토르는 몽골의 수도로, '붉은 영웅'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몽골의 정치, 경제, 문화의 중심지이자, 인구 약 45%가 거주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인천~울란바토르 노선을 화·목요일은 각 현지시간 기준으로 인천공항에서 오후 9시 5분에 출발해 울란바토르에 오후 11시 50분에 도착하고, 현지에서는 오전 1시 20분에 출발해 인천에 5시 30분에 도착하는 일정으로 운용한다. 토요일의 경우 인천에서 오후 8시 45분에 출발해 오후 11시 25분에 도착한다. 돌아오는 편은 오전 12시 50분 출발해 5시에 도착한다. 다만 오는 9월 1일부터 토요일 출발 편은 오후 9시 35분으로 변경될 예정이다.

해당 노선에는 290석 규모의 A330 항공기가 투입된다.

김양혁기자 m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