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 일본 경제보복 조치 비상상황에도 1대 1 영수회담 고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일본 경제보복 조치에 초당적으로 대응하자는 정치권의 약속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과의 여야 5당 영수회담을 다시 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0일 논평을 내고 "여야 회동을 거절한 황 대표의 각성을 촉구한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논평에서 "일본의 비이성적 경제보복 대응에 한국당 지도부도 '초당적 협력'을 약속했다"며 "그러나, 역시나, 약속은 깨졌다"고 실망감을 드러냈다. 이 대변인은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제안한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을 황 대표가 거절했다"면서 "'초당적 협력'을 언급하며 아베 내각의 경제보복에 공동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황 대표였으나 그 입장은 손바닥 뒤집듯 뒤바뀌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황 대표는 여전히 대통령과의 1대 1 회담을 고집하며 대권놀음에만 집착하는 것이냐"면서 "대한민국의 중대한 경제 위협 앞에서 차이를 드러내고 각을 세우는 일이 그리도 중요한 것이냐"고 반문했다. 이 대변인은 "이번에도 황 대표가 국민을 기만하고 몽니로 일관한다면, 한국당은 결국 답 없는 '민폐정당'으로 기억될 것"이라며 "제발 국가적 위기 상황을 인식하라"고 질책했다.

이 대표는 앞서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공동대응 등 외교·안보 현안과 판문점 남북미 회동과 관련해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만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이 대변인은 "이 대표의 비서실장을 맡고 있는 김성환 민주당 의원이 한국당 비서실장에게 전화를 걸어 황 대표가 참여 의사가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