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대사 메모` 트럼프 연일 맹폭…메이 "전적 신뢰"

트럼프 "상대 않겠다" 트윗 등 사흘째 '때리기'
메이 "계속 업무 수행"…美 사실상 교체 요구 거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英대사 메모` 트럼프 연일 맹폭…메이 "전적 신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장에서 대화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좌)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우)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행정부를 혹평한 주미 영국대사에 대해 "더이상 상대하지 않겠다"고 '통첩'을 보낸 데 이어 9일(현지시간)에도 트위터를 통해 거듭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까지 비난하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연일 비난을 이어가며 사실상 대사 교체를 요구했지만, 메이 총리는 대사에 전적인 신뢰를 나타내면서 당장 교체할 계획이 없다는 의향을 밝혀 양국 간 외교 갈등이 고조되는 모습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정부를 노골적으로 폄훼한 메모로 파문을 일으킨 킴 대럭 주미 영국대사와 관련, 전날에 이어 이날도 트위터에 글을 올려 "영국이 미국에 떠맡긴 이상한(wacky) 대사는, 우리를 황홀하게 하는 사람이 아니라 매우 어리석은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문제를 끄집어내 "그는 자기 나라와 메이 총리에게 그들의 실패한 브렉시트 협상에 관해 얘기해야 하며, 그것이 얼마나 형편없이 처리됐는지에 대한 나의 비판에 화를 내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트윗에선 메이 총리를 겨냥, "나는 메이 총리에게 그 협상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말했지만, 그녀는 자신의 어리석은 길을 갔고 그것을 끝낼 수 없었다. 재앙!"이라고 힐난했다.

그는 또 "나는 대사를 모르지만 그가 거만한 바보(pompous fool)라는 말을 들었다. 그에게 미국은 지금 세계 어디에서나 최고의 경제와 군대를 갖고 있다고 말해주라"고 거듭 맹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윗에서도 "그는 미국 내에서 좋은 평가를 받거나 존경받지 못했다"며 "우리는 더는 그와 상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에도 기자들과 만나 "그 대사는 영국을 위해 제대로 봉사한 적이 없다"고 말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비난 공세에도 불구하고 메이 총리는 자국 대사에 대한 신뢰를 표명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메이 총리 대변인은 이날 "총리가 대럭 대사에 대해 계속해서 전적인 신뢰를 갖고 있다"면서 "그는 총리의 전폭적인 지원 하에 그의 업무를 계속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이 총리는 이날 주요 각료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은 입장을 나타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