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혐의` 박유천 오피스텔 경매 나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약혐의` 박유천 오피스텔 경매 나와
삼성동 라테라스 전경.

지지옥션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마약 투약혐의로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 받은 박유천 씨가 소유한 서울 삼성동 고급 오피스텔이 경매에 나왔다.

17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법원은 최근 박 씨 소유의 '삼성 라테라스' 1302호(전용면적 182㎡)에 대해 경매개시결정을 내렸다. 복층으로 된 이 오피스텔은 박 씨가 2013년 10월 매입한 뒤 검찰에 구속되기 전까지 거주했던 곳이다.

경매를 신청한 채권자는 모 대부업체로 청구액은 11억3284만원이다. 이외에도 박 씨 소유의 이 오피스텔에는 다수의 채권채무 관계가 얽혀 있다. 금융사와 기업에서 30억원이 넘는 근저당을 설정했으며, 삼성세무서와 강남구는 압류를 걸어놨다. 올해 3월에는 한 여성이 박씨를 고소하며 제기한 1억원의 가압류까지 추가됐다. 등기부등본 상 채권총액은 50억원이 넘는다.

박 씨의 오피스텔이 강제집행 처분에 몰린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7년 말에도 삼성세무서가 세금 미납을 이유로 압류한 뒤 캠코를 통해 공매를 진행했다. 당시 감정가는 31억5000만원으로 중간에 취소되면서 매각되진 않았다.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2017년 8월 유사 면적(200㎡) 물건이 35억원에 팔렸다.

현재 법원은 각 채권자에 최고서를 발송하고 감정평가 명령을 내렸다. 감정평가, 현황조사, 물건명세서 작성 등 경매에 필요한 절차에 최소 6개월 정도 소요되는 점을 감안하면 첫 입찰은 올해 연말쯤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2017년 당시 공매는 세금체납으로 금액이 적어 취소가 가능했지만, 이번 경매는 청구액이 10억원을 넘어 취하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며 "채무자인 박유천 씨가 경제활동이 불가능해 채무변제 및 채권자 설득을 위한 노력을 전혀 할 수 없다는 점에서 취하 가능성은 적다"고 설명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