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무거운 책임 느낀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무거운 책임을 느낍니다."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은 17일 "여러가지 잘 준비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윤 후보자는 지명 발표 직후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서 취재진과 만났다.

윤 후보자는 "많이 도와달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검찰 수사권 조정이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검찰 개혁안과 관련한 질문에는 "차차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자연스런 검찰 인사 개혁과 관련, "오늘 말씀드릴 사안은 아닌 것 같다. 차차 지켜봐 달라"고 언급했다. 검찰 관행상 사법연수원 23기인 윤 후보자가 총장이 되면 19기 이후 간부들은 모두 용퇴를 해야 한다.

대검찰청은 이른 시일 내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을 마련해 청문회에 대비할 계획이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