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석유화학 산업부지 확보 상당부분 진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석유화학업계의 부지확보나 공장 준공시 공업용수를 확보하는 문제점에 대해 해결 방안이 상당 부분 진전됐다"고 평가했다.

홍 부총리는 13일 울산 SK이노베이션 CLX(콤플렉스·Complex)에서 석유화학업종 현장간담회를 열고 "(석유화학업계의) 부지 확보와 공장 공업용수 조달이 어렵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한국수자원공사와 한국농어촌공사, 국토교통부와 협의 중이며 상당 부분 진전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미·중 무역갈등과 대(對) 이란 제재 예외조치 종료로 석유화학의 어려움이 가중됐다"며 "정부가 할 수 있는 부분은 최우선적으로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석유화학은 국가적으로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해 각별히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이 분야의 경쟁력이 강화돼야 한다는 데 의지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석유화학은 국내 제조업 생산의 6.1%, 수출 8.3%를 차지하는 제조업 주력산업이다. 특히 에틸렌 생산능력은 세계 4위 수준을 보유하고 있다.

이에 대해 석유화학업계는 용지 부족과 인프라 노후화에 따른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김창범 한화케미칼 대표이사 부회장은 "기존 석유화학단지가 포화상태로 여유 부지가 없고 노후화로 부두, 용수, 전력 등 기반시설 개선도 시급한 상황"이라며 "정부 예산을 조기 투입해서라도 경쟁력을 유지하도록 지원해달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김창범 한화케미칼 대표이사 부회장,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손옥동 LG화학 사장, 박경환 SK이노베이션 울산 콤플렉스 총괄, 고승권 GS칼텍스 대외업무부문장, 장필수 현대케미칼 경영지원부문장, 류승호 이수화학 대표이사 사장, 강길순 대한유화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홍남기 "석유화학 산업부지 확보 상당부분 진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맨 앞줄 좌측에서 두번째)이 13일 SK이노베이션 울산 CLX 공장을 방문하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