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시장 다시 살아나나"…장비 출하액 4개월 만 `반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북미 반도체장비 출하액이 4개월만에 반등했다. 반도체 업황이 바닥을 찍고 점차 회복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는 최근 시장통계 보고서에서 지난 4월 북미 반도체장비 출하액이 19억1080만 달러로, 전분기(18억2530만 달러)보다 4.7%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반도체장비 출하액이 전달 대비 증가세를 보인 것은 지난해 12월(8.3%) 이후 4개월만에 처음이다. 다만 작년 같은달(26억9000만 달러)과 비교하면 29.0%나 적은 것이어서 여전히 반도체 경기가 본격적인 회복세에 접어들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하지만 반도체장비 출하 실적이 통상 향후 반도체 경기 흐름을 가늠하는 '선행지표'로 활용돼 왔기 때문에, 전달보다 늘어났다는 것만으로도 회복의 '청신호'로 볼 수 있다는 긍정적인 해석도 있다.

실제로 SEMI의 아지트 마노차 대표는 보고서에서 "반도체 경기가 상승 국면 쪽으로 변곡점을 맞았다고 말하기는 이르다"면서도 "(그러나)최근의 개선 추세는 분명 새로운 기술 로드맵을 위한 투자(확대)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새로운 반도체 생산라인을 가동하기 위해서는 길게는 2∼3년 전부터 건설을 시작해서 1년 전부터는 장비를 주문해서 세팅해야 한다"며 "장비 출하가 늘어난다는 것은 그만큼 업체들이 향후 수요가 늘어날 것에 적극적으로 대비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반도체 업계에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작된 '다운턴(하락국면)'이 이르면 올 하반기에는 중단될 가능성이 있다는 낙관론이 최근 계속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이달초 보고서에서 올해 전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이 지난해보다 7.4% 줄어들며 10년 만에 최악의 역성장을 기록할 것이라면서도 "올 3분기부터는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글로벌 1위 메모리 반도체 생산업체인 삼성전자 역시 지난달 올 1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올해 하반기에는 메모리 고용량 제품을 중심으로 수요 증가가 예상된다"고 밝혔다.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반도체 시장 다시 살아나나"…장비 출하액 4개월 만 `반등`
"반도체 시장 다시 살아나나"…장비 출하액 4개월 만 `반등`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반도체 생산공장에서 직원들이 작업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