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한 비핵화까지 제재 유지“ 미·러 북핵 입장차 ”체제안전 보장 제공“

폼페이오-라브로프 3시간 회담
한반도 문제 해결 중요성 공감
미 "비핵화 대상 北으로 명시"
러 "한반도 전체로 확대돼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완전한 비핵화까지 제재 유지“ 미·러 북핵 입장차 ”체제안전 보장 제공“
웃고 있지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14일(현지시간) 러시아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국과 러시아 외교수장이 북한 비핵화 문제에 대한 접근론 등을 둘러싸고 여전한 입장차를 고수하고 있다.

러시아는 대북 안전보장 제공 필요성을 강조했고, 미국은 '완전한 비핵화'에 방점을 찍었다.

14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부 장관은 러시아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만나 3시간여 동안 회담했다.

미·러 양측 모두 한반도 문제 해결의 중요성에 한목소리를 내며 일단 양국 간 긴밀한 협의를 내세웠다.

그러나 폼페이오 장관이 유엔제재 유지를 강조하며 최대 압박 기조를 견지한 반면 라브로프 장관은 북한의 체제 안전 보장 문제에 무게를 뒀다.

특히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에 대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원칙을 재확인했다. 반면 라브로프 장관은 비핵화가 한반도 전체로 확대돼야 한다고 언급하는 등 양국은 비핵화 대상을 놓고 확연한 온도차를 드러냈다.

회담을 마친 뒤 라브로프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먼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지난 3일 전화 통화를 언급, "두 대통령이 대화에서 한반도 상황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다"며 "푸틴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지난달 25일 북러 정상회담에 관해 설명했다"고 전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우리는 워싱턴과 평양 간 대화를 촉진하고 있으며, 그러한 대화를 지지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북한 지도부가 비핵화에 상응하는, 자국에 대한 일정한 안전 보장을 기대하고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며 "우리는 비핵화가 한반도 전체로 확대돼야 한다는 것도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는 북한이 그동안 해온 주장과 궤를 같이하는 것으로 미국의 '북한 비핵화' 입장과는 확연히 차이가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에 대해 "우리는 북한과 그 핵 프로그램에 대해 논의했다"며 "미국과 러시아는 비핵화 목표에 대해 동의하며, 계속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나 "북한에 대한 FFVD가 이뤄질 때까지 우리가 유엔제재의 완전한 이행을 유지해야 한다는 점을 나는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날 두 장관의 발언을 두고 미·러 모두 북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양국의 협력을 강조했지만 다른 셈법을 다시 한번 노출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미국이 '북한의 FFVD'라는 목표를 분명히 하며 비핵화 대상을 북한으로 명시하고, 비핵화 견인을 위한 제재 이행 등 압박 유지에 방점을 둔 반면, 러시아는 북한이 요구하는 '체제안전 보장'을 화두로 꺼내면서 '북한의 비핵화'가 아닌 '한반도 전체 비핵화'를 적시한 점이다.

그동안 미국은 북러가 정상회담 등을 통해 밀착하는 상황을 경계해오며 러시아의 대북 압박 전선 이탈을 차단하기 위해 부심해 왔다. 미 국무부도 그동안 비핵화 방법론에 대한 미·러 간 간극을 인정하며 이를 좁히기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혀왔다.

폼페이오 장관은 양국 외교장관 회담에 이어 푸틴 대통령과 만난 뒤 "나는 우리가 같은 목표를 공유한다고 생각하며, 우리가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푸틴 대통령에 대해 "그는 미국이 주도해나갈 것이라는 점을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푸틴 대통령과의 면담 전 공개발언을 통해서도 "북한이나 아프가니스탄 등 일부 분야에 대한 우리의 협력은 탁월했다"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