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 서울 용산구 해오름빌에서 ‘희망의 집고치기’ 봉사활동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대림그룹 임직원 50여명은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해오름빌을 찾아 '희망의 집고치기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15일 밝혔다.

대림은 한국해비타트 서울지회와 함께 2005년부터 매년 집고치기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이날 봉사활동에는 대림그룹 내 건설사인 대림산업, 고러개발, 삼호 임직원들이 참여했다.

해오름빌은 자녀를 양육하는 저소득 모자가정을 돕는 목적으로 설립된 전문사회복지서비스 기관으로 엄마와 자녀로 구성된 총 20세대를 대상으로 주거공간을 무료 제공하고 있다. 또 생활상담, 아동상담 등 심리상담도 함께 진행하며 자립이 가능할 때까지 최대 3년간 지원한다.

대림 그룹 임직원들은 해오름빌을 방문해 벽과 바닥에 친환경 소재로 도배 및 장판 작업을 실시하고 LED 등기구와 노후 창호를 교체했다.또 싱크대와 수납가구를 지원하고 외부 환경 개선을 위해 옹벽 벽화작업, 옥상 목재 평상 제작 및 설치도 완료했다.

이해욱 대림그룹 회장은 "대림은 5대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며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지속성장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대림, 서울 용산구 해오름빌에서 ‘희망의 집고치기’ 봉사활동
대림그룹 임직원들과 해비타트 관계자들이 집고치기 활동에 앞서 서울시 용산구에 위치한 해오름빌에서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대립그룹 제공>

대림, 서울 용산구 해오름빌에서 ‘희망의 집고치기’ 봉사활동
대림산업 박상신 대표(우측 첫번째)가 도배작업에 사용할 벽지에 풀칠을 하고 있다. <대림그룹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