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매각 본입찰 또 연기

10조원대 몸값 '최대 걸림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넥슨 매각 본입찰 또 연기


넥슨 매각을 위한 본입찰이 또 연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10조원 이상으로 관측되는 높은 인수금액이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14일 증권업계 및 게임업계에 따르면 15일로 예정됐던 넥슨 매각 관련 본입찰이 또 연기됐다. 최초 매각 입찰은 지난달 중순에 계획 됐지만, 이달 15일로 한 차례 미뤄진데 이어 또다시 불발된 것이다. 본입찰 일정은 이달 중 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넥슨과 NXC 측은 매각 일정에 대해 일체 함구하고 있다.

시장에서는 10조원대 달하는 매각 대금을 인수협상의 최대 난제로 꼽고 있다. 김정주 NXC 대표(사진)는 올해 초 본인과 특수관계인인 부인 유정현 NXC 감사, 개인 회사 와이즈키즈 등이 보유한 NXC 지분 전량인 98.64%를 매물로 내놨다. 김 대표가 매물로 내놓은 지분의 인수금액이 최대 15조원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여기에 게임업계의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고, 넥슨이 중국에서 서비스 중인 '던전앤파이터' 외에 뚜렷한 캐시카우가 없는 만큼 막대한 인수금액이 부담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업계에서는 넥슨 매각 일정이 장기화 되거나 철회될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현재 넥슨의 매각 주관은 도이치증권과 모건스탠리증권이 맡고 있다. 지난 3월 진행된 예비입찰을 통해 카카오 컨소시엄, 텐센트 컨소시엄 , MBK파트너스,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베인캐피털 등이 적격인수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김위수기자 withsu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