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효주·정은채 측 “마약 투약 의혹? 버닝썬 관련 행사 참석 안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효주·정은채 측 “마약 투약 의혹? 버닝썬 관련 행사 참석 안했다”
사진 = 연합

배우 한효주·정은채는 클럽 버닝썬에서 열린 한 화장품 브랜드 행사에서 30대 여배우가 마약 투약이 의심되는 행동을 했다는 루머와 관련, 해당 루머를 정면으로 부인하면서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효주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5일 "한효주는 JM 솔루션의 모델일 뿐 해당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고, 버닝썬이라는 클럽에 단 한 번도 출입한 적이 없다"며 "한효주뿐만 아니라 회사 소속 배우 역시 단 한 명도 참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은채 측 역시 입장문에서 "정은채는 현재 거론되고 있는 버닝썬과 화장품 브랜드 V사 내용과 관련해 무관하다"며 "각종 커뮤니티, 댓글들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는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이어 "이미 지난해 4월 말께 V사(화장품 브랜드)와의 계약이 종료되었으며 이달부터 타 화장품 브랜드 모델로서 활동 중"이라며 "버닝썬 사건이 일어난 시점과 전혀 관련이 없으며 또한 그 장소에 방문한 적도 없다"라고 했다.

양 측은 이어 "허위사실을 추측해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SNS, 커뮤니티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책임을 물을 것이며"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4일 SBS TV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버닝썬에서 한 화장품 브랜드 행사가 열렸으며, 그 자리에 30대 여배우가 참석해 침을 흘리며 야광봉으로 사람들의 얼굴을 가격하는 등 마약 투약이 의심되는 행동을 보였다는 제보를 방송했다. 이후 온라인에서 이 브랜드와 모델, 배우들에 대한 다양한 추측이 제기됐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