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찾아 나선 금융권… 네이버와 밀착

금융서비스 공동개발 차원
네이버, 최적화된 기술 보유
해외기업 보안취약 탓 피해
우리銀·KB금융 잇단 러브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AI 찾아 나선 금융권… 네이버와 밀착

'금융에 인공지능(AI)을 달아라!'

금융권이 금융서비스와 AI 기술 접목에 열을 올리고 있다.

특히 국내 기술기업 네이버가 국내 금융사들의 최대 파트너로 부상하는 모습이다. 한국어 특화 AI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데다가 해외기업 AI와의 협업은 국외 정보 유출 문제로, 카카오는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를 보유한 영향인 것으로 풀이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KEB하나은행과 대형 보험사 등이 네이버의 AI 기술을 활용하기 위해 물밑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우리은행과 KB금융그룹은 각각 네이버가 보유한 AI 기술을 활용해 금융 서비스를 공동으로 개발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장기적으로 금융과 AI기술을 접목해 새로운 서비스를 내놓겠다는 계획이다.

첫 스타트를 끊은 우리은행은 오는 5월 네이버와 'AI 공동 Lab'을 출범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의 AI 인력과 네이버 사내독립조직 '서치앤클로바' 인력이 각각 모인다. 우리은행은 네이버 AI 플랫폼 '클로바'의 챗봇 자연어 처리, OCR(광학 문자 판독기) 기술 등을 활용할 계획이다. 기존 우리은행의 챗봇 서비스 등을 업그레이드 하는 방향으로 우선 협업한다. 데이터가 쌓이면 향후엔 음성-텍스트 변환 등을 활용해 우리은행의 다양한 서비스에 접목할 계획이다. 상반기나 하반기 초쯤 가시적인 협업 서비스가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고 우리은행 관계자는 말했다.

KB금융지주는 음성 위주의 '금융 전용 AI분석 엔진'을 개발할 계획이다. AI스피커·자동차 등에서 날씨 등 일상정보를 음성으로 전달하는 AI엔진과 혼용되지 않으면서도 디바이스를 불문하고 사용할 수 있는 금융거래 AI엔진 개발이 목표다. KB금융 내 클라우드 기반 협업 조직인 '클래온'이 네이버와 협업 중이다. 네이버가 AI플랫폼을 기초로 하되 KB금융 전문가가 금융데이터를 학습시키는 방식으로 협업할 계획이라고 KB금융 관계자는 말했다.

금융권에 따르면 이들은 네이버의 AI가 챗봇·음성 분야에서 한국어 학습이 잘 되어 있다고 판단했다. 구글도 한국어 AI 음성 기술 등을 보유하고 있지만 국외 금융 정보 유출 등의 리스크를 안고 있고, 카카오는 경쟁사로 꼽을 수 있는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를 보유해 기술 개발 협업 파트너로는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IT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인력이 부족한 탓에 2~3년 전 수준인 금융권의 기술을 업그레이드 하는 가장 빠른 방법으로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네이버는 챗봇·STT(음성인식) 등의 기술을 B2B 비즈니스 시장에 제공해 부가적인 수익을 꾀할 수 있다. 이 때문에 네이버를 협업 파트너로 삼으려는 움직임이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 관계자는 "기술을 검증해본 결과 네이버의 AI기술이 성능이 좋았고, 네이버 측도 협업에 대해 적극적이어서 속도감 있게 (서비스 개발을)진행할 수 있겠다고 내부적으로 판단했다"고 귀띔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특정 기업을 대상으로 솔루션을 만들고 단순 판매하기보다는 파트너 기업들과 협력하며 해당 산업군에 최적화되고 밀접한 기술을 제공해 최종적으로 사용자들에게 유익하고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금융 뿐 아니라 교육, 방송, 헬스케어 등 다양한 산업 분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