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1인당 693만원 투자… 1년새 64%↑

73% "앞으로도 투자의향 없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상화폐 1인당 693만원 투자… 1년새 64%↑

지난해 가상화폐 시장의 불확실성이 갈수록 커졌음에도 불구하고, 가상화폐 투자자의 1인당 평균 투자금액이 전년동기보다 64% 이상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가상화폐의 가격 하락에 투자금 회수를 위해 추가 투자를 늘린 탓으로 보인다.

21일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의 만 25∼64세 성인 2530명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결과 지난해 12월말 현재 가상화폐에 현재 투자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7.4%에 머물렀다. 이는 전년 조사 때 6.4%보다 1%포인트 늘어난 데 그친 것이다.

가상화폐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진 탓에 신규 투자 참여자가 그만큼 적었다는 의미다. 그러나 신규 투자자는 적었지만, 기존 투자자의 1인 당 평균 투자액은 크게 늘었다. 투자자 1인당 가상화폐 투자금액은 평균 693만원으로 전년 조사(422만원) 때보다 64.2%(271만원)나 늘었다.

연령대별로는 50대의 투자액이 평균 1217만원으로 가장 많고 40대 806만원, 30대·60대 각 590만원, 20대 399만원 순이었다. 이 가운데 50대와 40대 투자자의 평균 투자금액은 전년 조사 수치(50대 629만원·40대 399만원)의 약 2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재단은 "가상화폐 가격이 하락하면서 투자자들이 반등을 기대하고 추가 매수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한편 현재 가상화폐를 소지하지 않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92.6%) 가운데 앞으로도 가상화폐 투자의향이 없다는 응답률은 73.1%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 조사(69.9%)보다도 상승한 수준이다. 가상화폐에 투자할 의향이 없는 이유로는 '해킹 등 안정성 우려'(41.2%)를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고 '높은 가격 변동성'(33.3%)과 '복잡하고 어려운 이용방법'(10.8%)이 그 뒤를 이었다. 재단은 "가상화폐 투자자들을 위한 안전망이 없어 투자자들이 가짜뉴스 등에 피해를 보기 쉬운 상황"이라며 "투자자들을 위한 안전망을 구축하고 가상화폐 투자의 위험성 등에 대한 교육을 계속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2월 서울·수도권과 6대 광역시에 거주하는 만 25∼64세 성인을 대상으로 조사됐다.

주현지기자 jh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