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오는 22일부터 `벼 농작물 재해보험` 판매

세균성벼알마름병 보장 추가
사료용 벼 보험상품 개발 등 제도개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농림축산식품부가 NH농협손해보험과 이달 22일부터 6월 28일까지 지역농협에서 '벼 농작물재해보험' 상품을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해당상품 특징은 자연재해(태풍·우박·가뭄·집중호우), 야생동물, 화재로 인해 이앙을 못하거나 다시 할 경우, 벼 생산량이 감소하면 보험금을 지급한다는 점이다.

올해 보험의 보장내역이 일부 강화됐다. 병해충 피해 대상에 세균성벼알마름병을 추가해 기존 6종에서 7종으로 병해충이 보험혜택 대상이 확대됐다.

지난해 시·군간 보험료율 격차를 완화하기 위해 시범 도입했던 보험료율 상한선이 5.22%로 설정돼 신안과 태안, 진도 지역은 보험료율 인하효과를 누리게 됐다.

올해 선보이는 사료용 벼 전용 보험 상품은 자연재해와 야생동물, 화재로 재배면적의 65%이상 피해를 입을 경우에만 보험금을 지급하고 병해충 피해는 보장하지 않는 특징이 있다. 앞으로 현장의견 수렴과 통계축적을 거쳐 생산량 감소도 보장하는 등 보험 상품을 점진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농식품부 측은 설명했다.

정부는 보험가입 농가에 대해 보험료의 50~60%를 국비로 지원하며, 지자체가 재정여건에 따라 20~30% 추가 지원한다.

한편, 지난해에는 13만8000 농가가 벼 농작물재해보험에 가입했으며 태풍·폭염 등으로 피해 입은 3만6000 농가가 1143억원의 보험금을 수령했다.

김수일 농식품부 재해보험정책과 과장은 "올 봄에도 이상저온, 폭설 등으로 농작물 피해가 발생됐으며, 앞으로도 태풍·가뭄 등 자연재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 안정적인 영농활동을 위해서 농작물 재해보험에 가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농식품부, 오는 22일부터 `벼 농작물 재해보험` 판매
농림축산식품부가 NH농협손해보험과 이달 22일부터 6월 28일까지 지역농협에서 '벼 농작물재해보험' 상품을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황병서 기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