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본사 건물 `CTBUH 어워즈` 대상

국내 건축물 중 첫 수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모레퍼시픽 본사 건물 `CTBUH 어워즈` 대상
아모레퍼시픽 본사 사옥이 세계초고층도시건축학회 어워즈에서 대상 2개, 우수상 1개를 수상했다. 사진은 서울 용산구의 아모레퍼시픽 본사 사옥 전경. 아모레퍼시픽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아모레퍼시픽 본사 건물이 18일 세계초고층도시건축학회(CTBUH)가 주최하는 '2019 CTBUH 어워즈'에서 2개 부문 대상(Winner)과 1개 부문 우수상(Excellence)을 각각 수상했다.

국내에 세워진 건축물 중 CTBUH 어워즈에서 대상을 받은 것은 아모레퍼시픽 본사가 처음이다.

올해로 창립 50주년을 맞은 세계초고층도시건축학회는 초고층 건축과 도시 건축에 관한 최고 권위의 국제 단체다. 건축 분야의 세계적인 기업들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매년 세계 주요 도시를 순회하며 콘퍼런스를 개최해 우수한 건축물을 선정 발표한다.

아모레퍼시픽 본사는 '100-199미터 높이 고층 건물 부문'과 '공간 인테리어 부문'에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또 '기계전기설비 부문'에서도 우수상을 받는 등 출전한 3개 부문 모두에서 수상했다. 특히 '100-199미터 높이 고층 건물 부문'의 대상은 출품작 수가 가장 많고 관심도도 높은 부문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세계초고층도시건축학회는 아모레퍼시픽 본사에 대해 "건축물도 자연, 도시, 사람과 소통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등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 작품"이라며 "필요 이상의 높이나 유행하는 디자인 보다는 건축물 자체의 가치와 수준에 집중한 부분이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2017년 10월 준공한 아모레퍼시픽 본사 건물은 지하 7층에 지상 22층, 연면적 18만8902.07㎡ 규모로 7000여명이 근무할 수 있다.

영국의 세계적인 건축가 데이비드 치퍼필드(David Chipperfield)가 설계를 맡았으며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까지를 개방해 임직원과 지역 주민, 지역 사회가 서로 소통하고 교류할 수 있는 형태를 구현했다.

가장 큰 특징은 건물 내에 자리잡은 세 개의 정원 '루프 가든'이다.

5층과 11층, 17층에 5~6개 층을 비워내고 마련한 건물 속 정원을 통해 임직원들이 건물 어느 곳에서 근무하더라도 자연과 가깝게 호흡하고 계절의 변화를 느끼며 편안하게 소통하고 휴식할 수 있다.

또 햇빛을 차단하는 나무 발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건물 외벽의 파사드는 자연 채광을 실내 공간에 골고루 확산시켜 최적의 업무환경을 조성한다.

아모레퍼시픽 본사 건물은 지난해에도 한국건축문화대상 대통령상 및 국토교통부장관상, 한국건축가협회상 건축가협회장상, 대한민국조경문화대상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등을 수상하며 건축적인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인정받은 바 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