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 한국지체장애인협회와 CSV 업무협약

장애인식 개선 및 장애인 복지 증진 등 사회적 가치 창출 위해 적극 협조 예정
장애 청소년 디지털 교육, 장애인 관련 보험, 문화예술 활동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카드가 한국지체장애인협회와 CSV(Creating Shared Value·공유가치창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CSV는 기업이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함께 추구하는 것을 것을 뜻한다.

이날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는 원기찬 삼성카드 대표이사 사장과 김광환 한국지체장애인협회 회장 등 양측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들은 장애인식개선과 장애인 복지 증진 등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장애인식개선 교육 강사 육성 및 청소년 장애인식개선 교육 지원 △장애 청소년 및 협회 회원 자녀 디지털 교육 지원 △위급 상황 안심 보험 및 전동휠체어 상해 보험 지원 △장애인 문화예술 활동 지원 △협회 회원 및 산하복지기관 종사자 전용 복지몰 제공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장애에 대한 올바른 인식 제고와 장애인 복지 증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업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디지털 역량을 활용한 CSV 경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삼성카드, 한국지체장애인협회와 CSV 업무협약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