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값 하락에… 시중은행, 전세자금대출 증가세 주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세값이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은행권 전세자금대출 증가세가 둔화하고 있다.

18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의 지난달 말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총 67조147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월 말(1조2914억원) 대비 2.0% 늘어난 규모로 2017년 5월(1.9%) 이후 2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특히 작년 1∼3월 평균 증가율 3.5%, 작년 10∼12월 평균 증가율인 2.8%보다 크게 둔화된 모양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증가속도는 더 느리다.

지난달 전세자금대출은 작년 3월보다 35.9%(17조7380억원) 증가했다.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은 2월에 1년 만에 40% 아래로 떨어진 데 이어 3월에 더 둔화된 것이다.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은 지난해 10월 43.0%에서 11월 42.3%로 하락하기 시작해 올해 3월까지 5개월째 낮아졌다.

전세자금대출 증가세가 꺾인 것은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전세값 하락세가 올해까지 이어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국감정원이 집계한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이달 8일 기준으로 전주보다 0.06% 떨어져 22주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국민은행 부동산 플랫폼 'KB부동산 리브온'이 집계한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은 작년 11월에 59.6%를 기록해 60% 벽이 무너졌다. 이어 작년 12월 59.4%, 올해 1월 59.8%, 2월 59.6%, 지난달 59.4%로 계속 60%를 밑돌았다.

전세 거래 건수도 감소세다. 서울시 서울부동산정보광장 통계를 보면 3월 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 신고 건수는 1만6920건으로 전년 동월에 견줘 5.1% 줄었다. 성승제기자 bank@dt.co.kr

 2018년
11월
 2018년
12월
 2019년
1월
 2019년
2월
 2019년
3월
전세자금대출
(억원)
 613,366
 629,761
 642,889
 658,556
 671,470
전월비 증가
액(억원)
 16,306
 16,395
 13,128
 15,667
 12,914
전월비 증가
율(%)
 2.7
 2.7
 2.1
 2.4
 2.0
전년동월비
증가액(억원)
 182,385
 184,226
 185,379
 181,904
 177,380
전년동월비
증가율(%)
 42.3
 41.3
 40.5
 38.2
 35.9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