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최고위 보이콧 최고위원 3명에 "주말까지 당무 복귀하라"

지명직 최고위원 2명 임명 가능성 내비쳐…국민의당 계열에선 보이콧 반대 목소리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7일 최고위원회의 참석을 거부하는 바른정당계열 최고위원 3명에 대해 "주말까지 당무에 복귀하라"고 압박했다.

만일 복귀하지 않으면 현재 공석인 지명직 최고위원 2명을 임명해 현 체제를 이어가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도 3명의 최고위원이 참석하지 않았다"며 "저희가 7명 중 4명이 성원돼 의결 정족수가 되지만 최고위원회의가 정상 운영 될 수 있도록 당무에 적극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4·3 보궐 선거 참패 이후 바른정당 계열인 하태경·권은희·이준석 최고위원이 지도부 책임론을 주장하면서 내홍을 겪고 있다. 이들은 지난 8일부터 당 지도부의 총사퇴를 주장하며 회의에 불참하고 있다. 이에 두 차례 최고위가 열리지 않는 등 당 지도부가 파행운영 되는 상황이다.

손 대표는 회의 직후 당 대표 몫인 지명직 최고위원을 임명해 당 지도부 운영을 정상화하겠다는 의사를 내보였다. 손 대표는 이날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불참한 최고위원들에게) 이번주까지 돌아오라고 했으니까"라며 복귀하지 않을 경우 다음주에는 지명직 최고위원을 임명할 수 있음을 밝혔다. 손 대표가 지명직 최고위원 2명을 임명할 경우 3명이 계속 불참한다고 하더라도 정원 9명 중 6명이 참석할 수 있게 된다.

손 대표는 정병국 의원에게 혁신위원장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서는 "더 이야기 해 볼 것"이라고 했다.

한편 국민의당 계열인 박주선 바른미래당 전 대표는 바른정당 출신 인사들의 지도부 총 사퇴 주장에 반대한다고 했다. 박 전 대표는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진다는 미명하의 지도부 총 사퇴론은 사실상 당 해체의 길이라 문제가 있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