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2년 연속 최저 산업재해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가스공사가 17일 고용노동부 주관 '2018년도 공공기관 발주공사 산업재해율 평가'에서 2년 연속 1위(최저)를 달성했다.

산업재해율은 대규모 발주공사를 시행하는 국내 22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근로자수 100명당 발생하는 재해자 수를 평가한다. 가스공사는 2017년 최저 재해율을 달성한 데 이어, 이번에도 0.09%(공공기관 평균 0.53%)를 기록해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

가스공사는 그간 안전경영 실천을 바탕으로 매분기마다 내·외부 전문가들과 함께 안전관리위원회를 여는 등 다각적인 재난안전 역량 강화에 주력해 왔다고 밝혔다. 2018년도 행정안전부 '재난관리 평가'와 국토교통부 '건설 참여자 안전관리 수준 평가'에서도 각각 '우수' 등급을 받아 현장 재난안전관리 최고 공공기관으로 자리매김했다.김영두 가스공사 사장 직무대리는 "앞으로도 안전을 최우선 목표로 삼아 최저 재해율 달성에 지속 매진함은 물론, 안정적인 천연가스 공급 임무를 완수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가스공사는 지난 1월 29일 대전충청지역본부에서 김 사장 직무대리와 생산·공급·안전 분야 최고 책임자 및 전국 사업소장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 안심사회를 위한 안전한(韓) KOGAS 결의대회'를 갖고 안전경영 실천 의지를 다진 바 있다.

예진수선임기자 jiny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