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를 표현한 작품’…뉴욕모터쇼서 베일 벗은 ‘민트 콘셉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제네시스가 2019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전기차 기반 콘셉트카 '민트 콘셉트'를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

제네시스는 뉴욕 모터쇼 하루 전인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허드슨 야드에서 콘셉트카 언베일링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공개한 민트 콘셉트는 한국, 유럽, 북미디자인센터 간 협업으로 탄생했다. 전기차 기반의 도심형차로, 350㎾급 출력의 급속 충전기로 충전할 수 있다. 1회 충전 주행거리는 321㎞에 이른다.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제네시스 사업부장 부사장은 "제네시스는 진보적인 디자인 가치를 지속해서 추구하고 있다"며 "민트 콘셉트는 새로운 관점으로 제네시스의 가치와 도시의 감성을 담아낸 씨티카"라고 말했다.

콘셉트카 차명은 '멋지고 세련된(cool)', '완벽한 상태' 등을 표현하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 민트(mint)에서 따왔다. 작지만 스타일리쉬하고 도시 안에서의 이동에 최적화한 씨티카라는 '민트 콘셉트'의 의미를 표현했다.

민트 콘셉트에는 제네시스 디자인 고유의 감성이 보다 진화돼 반영됐다. 뻗어 나가는 듯한 앞면과 뒷면의 쿼드램프는 민트 콘셉트만의 존재감을 부각시키고, 특유의 크레스트 그릴은 전기차 배터리의 냉각 기능을 위해 약간의 개방감을 부여한 조형미를 선사한다.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그룹 디자인 담당 부사장은 "민트 콘셉트는 제네시스의 미학을 절제되고 정제된 디자인 언어로 시각화해 표현한 작품"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네시스는 이번 모터쇼에 609㎡의 부스를 마련해 민트 콘셉트를 포함, G70, G80스포츠, G90 등 차량 6대를 전시한다.김양혁기자 mj@dt.co.kr

‘제네시스를 표현한 작품’…뉴욕모터쇼서 베일 벗은 ‘민트 콘셉트’
제네시스 민트 콘셉트. <제네시스 제공>

‘제네시스를 표현한 작품’…뉴욕모터쇼서 베일 벗은 ‘민트 콘셉트’
제네시스 민트 콘셉트. <제네시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