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이노베이션 선도해 기술도약"

'바이오 코리아 2019' 개막
성공 경험 공유 등에 중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픈 이노베이션 선도해 기술도약"
VR기술 활용한 안과 검진기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바이오코리아 2019'에서 관람객들이 VR기술을 활용한 안과 검진기를 체험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건산업 국제전시 행사인 '바이오 코리아 2019'가 1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막했다.

바이오 코리아는 올해로 14번째를 맞는 행사로 국내 바이오·제약 산업의 역량을 세계에 알리고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국내 기업과 글로벌 기업의 상호 협력과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매년 개최되고 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올해는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을 선도하는 바이오 코리아, 기술도약의 원년을 꿈꾸다'를 주제로 19일까지 진행된다. 행사에는 50여 개국에서 2만5000여명의 보건산업 관계자가 참가할 예정이다.

특히 혁신기술과 기술 거래에 대한 성공 경험을 공유하고 기술도약 전략을 구상할 기회를 제공하는 데 중점을 뒀다는 설명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면역항암제, 세포유전자치료제 등 차세대 바이오 기술에 대한 강연이 진행된다. 기술수출 계약을 성사시킨 유한양행, ABL바이오 등의 기술개발 담당자를 만나볼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된다. 또한 특별강연과 기업발표를 현장 참석자 뿐만 아니라 관심 있는 관계자에 온라인으로 제공할 수 있는 '바이오극장'(Bio Theater)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이와 함께 국내 규제샌드박스 1호인 휴이노의 착용형 심전도 장치 등 혁신제품 체험행사와 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투자박람회, 한·호주 보건산업 교류회 등도 진행된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은 "바이오 코리아 2019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산업으로 도약하고 있는 바이오헬스 산업을 직접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내·외 동반자와 새로운 교류 및 협력을 통해 기업이 성장하고 대한민국이 도약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