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아빠 경찰청장 베프" 발언→홧김에 말한 `거짓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황하나 "아빠 경찰청장 베프" 발언→홧김에 말한 `거짓말`
사진=황하나 SNS

황하나의 "경찰청장 등 경찰 고위직과의 친분이 있다"는 주장은 홧김에 나온 말이라고 경찰이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5일 기자간담회에서 "황 씨가 (경찰 고위직 중에) 아는 사람이 없다고 진술했다"며 "황 씨가 (의혹이 불거진 통화 녹취록 상대방이) 부장검사를 운운하기에 홧김에 얘기했다"고 경위를 설명했다.

경찰 고위직의 친분 의혹은 황하나로 추정되는 여성의 녹취록이 언론에 공개되며 불거졌다. 녹취록에는 "중앙지검 부장검사? 우리 삼촌이랑 아빠는 경찰청장이랑 다 안다. '베프'(친한 친구)다"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또 경찰은 2015년 8월 황하나가 남대문경찰서 상황실을 견학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황 씨가 일반인 동행자와 함께 명예훼손 고소 때문에 경찰서를 찾았을 당시 큰 소리로 울고 있었다"며 "경무과장이 그녀를 달래기 위해 과장실로 황 씨와 동행자를 데려갔고, 이후 황 씨가 '상황실을 보고 싶다'고 말해 데려가서 보여준 건 맞다"고 설명했다. 다만 경무과장은 황 씨가 누구인지 몰랐던 것으로 확인된다고 전했다.

한편, 황하나는 지난 6일 상습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그는 경찰조사에서 "연예인 A씨의 강요로 필로폰을 계속 투약해왔다"고 주장했다. 황하나가 언급한 '연예인 A씨'는 그의 전 연인이었던 박유천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박유천이 결별 이후에도 황하나의 자택에 드나든 모습이 찍힌 CCTV 영상을 확보하고 박유천에 대한 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물증을 확보 중에 있다. 또한 이와 함께 통신영장을 발부하고 박유천에 대한 출국금지도 명한 상태다.

이에 박유천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15일 "박유천이 변호사를 선임했다"며 "금주 안에 출석 일자가 정해지면 변호사가 안내할 것이고 그 전까지 입장 발표는 없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번주 내로 박유천을 소환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