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에 투자하자”…정부, 미래인재 16만여명 키운다

일자리위, 사람투자 위한 10대 과제 확정해 발표
AI·SW·에너지신산업·바이오헬스 등 유망산업 인재 양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AI(인공지능), 반도체 등 미래산업 분야에서 인재 15만8000명을 양성하기로 했다. 이 같은 '사람에 투자하는' 방안을 통해 일자리 창출까지 꾀하겠다는 방침이다.

10일 교육부에 따르면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10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사람투자 10대 과제'를 확정했다.

사람투자는 현재 및 미래 재직자의 역량을 높여 고용 가능성을 높이고 사회적으로는 인적자본 축적을 가속화하겠다는 구상이다. 3대 분야는 △교육·훈련 기회의 장벽 제거 △혁신을 선도하는 미래인재 양성 △산업현장 수요에 대응한 인력양성 등이다.

우선 일자리위원회는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해 인프라 마련에 나선다. AI 대학원 확대, 이노베이션 아카데미(가칭) 설립, 대학교육 혁신 기반구축 등이 그 계획이다. 이를 통해 2022년까지 AI(1000명), 소프트웨어(2만명), 에너지신산업(1만5000명), 바이오헬스(1만명) 등 유망산업에서 총 4만6000명의 인재를 양성하겠다는 구상이다.

또 우수대학 거점센터 지정, 퓨처 랩(Future Lab·이종기술 간 융합교육 시설) 확대 등을 통해 반도체·디스플레이·자동차 등 분야 석·박사급 인재 1만2000명을 육성한다.

중소기업의 스마트 제조 혁신을 뒷받침할 전문인력도 육성한다. 2022년까지 해당 분야에서 재직자 직무전환 6만명, 신규 인력 4만명 등 10만명을 양성키로 했다.

국민들의 직업훈련 기회도 대폭 확대한다. 일자리위는 현행 '내일배움카드제'를 2020년까지 누구나 장기간에 걸쳐 직업 훈련을 받을 수 있는 '평생내일배움카드'로 개편한다. 올해 하반기까지 스마트 직업훈련 플랫폼을 구축하고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를 확대해 2022년까지 강좌 수를 1200개로 늘릴 예정이다.

산업 현장 수요에 맞는 인력 양성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학교 이론교육과 기업 현장 훈련을 함께 받을 수 있는 '일학습병행제'의 단계적 확대와 산업계와 기업이 직접 참여하는 '맞춤형 현장 인재 양성 사업'을 신설해 2022년까지 1만5000명 규모의 훈련 과정을 운영하기로 했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사람에 투자하자”…정부, 미래인재 16만여명 키운다
10일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가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10차 회의를 열고 사람투자 10대 과제를 확정했다. 교육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