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노후… 연금저축 월평균 수령액 고작 26만원

국민연금 합쳐도 월평균 61만원 수준… '노후난민' 현실화 되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연금저축 가입자들이 받은 월평균 연금수령액은 26만원에 불과했다. 국민연금과 받은 돈을 합쳐도 61만원 수준으로 1인 가구 최소 노후생활비인 104만원을 크게 밑돌았다.

결국 지난해 연금저축 해지 건수가 처음으로 신규 계약 건수를 넘어섰다. 연금저축의 인기가 시들해지고 있다는 뜻이다.

9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연금저축 현황 분석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연금저축 적립금은 전년(128조8000억원)보다 4.9%(6조4000억원) 증가한 135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보험이 100조5000억원으로 전체 적립금의 74.3%를 차지했고 신탁 12.7%(17조2000억원), 펀드 9.0%(12조1000억원) 순이었다.

연금저축 가입자는 562만8000명으로 전년(560만3000명) 대비 0.4%(2만5000명) 늘었다. 그러나 우체국 등에서 취급하는 연금저축 공제보험을 제외하면 해지계약건(31만2000건)이 신규계약건(30만7000건)을 넘어섰다. 1994년 연금저축 상품 출시 후 해지계약이 신규계약 건수보다 많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해지계약건이 늘었다기 보다 신규 계약이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작년 해지계약이 4.2% 감소하는 가운데 신규 계약 유입이 15.3% 줄었다. 중도해지 금액이 총 3조5000억원(해지환급금 기준)으로 전년 대비 9.2% 증가한 것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연금저축 신규 계약이 급감한 것은 지난해 1월 은행권이 연금신탁 상품 판매를 중단했기 때문이다. 은행들은 원금보장을 허용하던 금융투자업규정이 개정되면서 기존 계약만 유지하고 신규 계약을 받지 않고 있다. 이런 여파로 개인형 IRP 잔고는 2017년 15조3000억원에서 지난해 19조2000억원으로 25.6% 급증했다. 2014년 소득공제가 세액공제로 바뀌고, 2017년 연금저축 공제한도를 소득별로 차등화한 조치도 연금저축 상품의 매력을 반감시킨 요인이 됐다. 연금저축 적립금 증가율은 2013년 13.9%에서 2016년 9.0%, 2017년 8.8%, 2018년 4.9%로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연금저축 가입자의 연금수령액은 2조6000억원이었다. 계약당 연금 수령액은 연간 308만원(월평균 26만원)이다. 국민연금과 연금저축에 모두 가입한 경우에도 월평균 수령액은 61만원에 불과했다. 이는 1인 기준 최소 노후생활비의 59% 수준으로 국민의 노후를 책임질 안전판이 여전히 제대로 마련되지 않았다는 의미다.

금감원 관계자는 "앞으로 저소득층에 대한 세제지원 확대방안을 관계기관과 지속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승제기자 bank@dt.co.kr

불안한 노후… 연금저축 월평균 수령액 고작 26만원
출처=금융감독원

불안한 노후… 연금저축 월평균 수령액 고작 26만원
(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