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아 "카다피 262억 찾아달라"… 남아공에 협조요청

에스와티니 중앙은행 직원 보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비아의 독재자 카다피가 빼돌린 260억 원은 어디로 갈 것인가?"

무아마르 카다피가 생전에 빼돌린 재산의 일부라도 회수하려는 리비아 당국이 남아프리카공화국에 협조를 요청했다.

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 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리비아 당국은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에게 카다피가 죽기 전 당시 남아공 대통령으로 재직하던 제이컵 주마에게 건넨 2300만 달러(약 262억원)를 되찾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선데이타임스 등 남아공 현지 언론에 따르면 카다피는 지난 2011년 '아랍의 봄'으로 불린 시민혁명 직전 주마 전 대통령에게 이 돈을 변호사 선임료로 건넸다. 카다피는 "만약 내가 국제형사재판소(ICC) 법정에 서게 되면 유능한 변호사를 선임해달라"고 주마 전 대통령에게 부탁했다. 죽을 경우엔 가족에게 전달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주마 전 남아공 대통령은 카다피에게 남아공으로 망명할 것을 제안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카다피는 차라리 고국에서 죽겠다면서 뭉칫돈을 맡기고 망명을 거부했다.

주마 전 대통령은 이후 비리 스캔들로 낙마했다. 돈은 자신의 저택 지하 금고에 몇 년간 보관해왔다.

현재 이 돈은 지난 2월 에스와티니 왕국(옛 스와질란드)의 음스와티 3세 국왕의 손을 거쳐, 에스와티니 중앙은행 직원의 수중에 있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카다피가 생전에 남아공으로 빼돌린 재산은 엄청난 규모로 알려졌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리비아에서 빼돌려진 자금 추적을 위해 임명한 전문가들은 지난 2017년 남아공에서 최소 200억 달러(약 22조9000억 원)를 찾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또 현지 매체인 선데이 인디펜던트도 카다피가 남아공에 숨긴 자금이 수십억 달러에 이르며, 이 자금을 관리하는 회사들이 이슬람 원리주의 단체와 연관돼있다는 의혹이 있다고 지난 2014년 보도했다.

가다피는 40여년간 리비아를 철권통치하다 지난 2011년 시민혁명 당시 축출돼 피살됐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