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시큐어, 비트퓨리와 블록체인 솔루션 사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블록체인 진흥법안이 발의되고 금융규제 샌드박스에 블록체인이 포함되면서 본격적인 산업 활성화가 기대되는 가운데 한글과컴퓨터그룹 계열사인 한컴시큐어가 글로벌 블록체인 전문기업 비트퓨리와 함께 블록체인 분석 솔루션 사업에 나선다.

한컴시큐어는 비트퓨리의 블록체인 분석 솔루션 '크리스탈'에 대한 국내 영업권을 확보했다고 4일 밝혔다.

한컴시큐어는 블록체인 산업의 거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블록체인 분석 전담팀을 구성하고, 관련 산업 특성에 맞는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한컴시큐어는 '제큐어키매니저' 공급을 통해 확보한 공공기관 및 금융권의 레퍼런스를 기반으로 '크리스탈' 사업영역을 강화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또한 한컴그룹 계열사 내 국내 모바일 포렌식 기업 한컴지엠디와의 협력을 통해서도 블록체인 포렌식 분야의 전문성을 극대화하고 관련 수사기관의 영업력 강화에 나선다.

한컴시큐어 관계자는 "향후 블록체인 상용화에 따라 거래 분석 솔루션의 중요성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며, 공격적인 영업-마케팅으로 고객 확보에 집중하고 시장을 선점해 나가겠다"며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블록체인 기반 보안소프트웨어부터 자체 플랫폼, 거래 분석 솔루션까지 블록체인 기술력 확보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마리나 카스토바 비트퓨리 그룹 크리스탈 부문 CEO(최고경영자)는 "블록체인 기술과 암호화폐의 세계적 혁신과 지원을 주도하고 있는 한국 시장에 진출하게 된 데에 자부심을 느낀다"며 "블록체인 및 암호화 기반 서비스를 구축하고자 하는 기업들이 크리스탈의 강력한 분석과 연구를 지원 받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경탁기자 kt8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