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제주 4·3 완전한 해결이 이념 극복 하고 국민 통합 가는 길"

페이스북서 4·3사건 71주년 맞아 메시지…"대통령으로서 끝까지 챙기겠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제주 4·3사건 71주년을 맞아 "제주 4.3의 완전한 해결이 이념을 극복하고 국민통합으로 가는 길"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진실을 완전히 규명하고, 배·보상 문제와 트라우마 치유센터 설립 등 제주도민의 아픈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일에 더욱 힘을 기울이겠다"며 "대통령으로서 끝까지 챙기겠다"고 했다.

이어 "(이날 열리는)추념식에는 이낙연 총리가 참석했다"며 "제주의 마음을 위로하고 우리 정부의 마음을 잘 전해주실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제주 4·3은 여전히 봄 햇살 아래 서 있기 부끄럽게 한다"며 "진혼을 넘어 평화로 나아가는 제주도민의 강인함에 깊이 존경의 마음을 보탠다"고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현직 대통령으로는 두 번째로 제주 4·3 평화 공원에서 열린 추념식에 직접 참석했다. 당시 청와대는 대선 후보시절 "(대통령이 되면)대통령 자격으로 참석해 국가적 추념행사로 위상을 높이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