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새 연호 `令和`… 자체 고전서 첫 인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日 새 연호 `令和`… 자체 고전서 첫 인용


오는 5월 1일 시작되는 나루히토(德仁·59) 새 일왕 시대의 이름이 될 연호(年號)가 '레이와'(令和)로 결정됐다.

레이와는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시가집인 만요슈(万葉集)의 '매화의 노래' 서문에서 따왔다.

서기 7세기 연호제를 도입한 이래 일본이 중국 고전이 아닌 자체 고전에서 연호를 따온 것은 이번 처음이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일 나루히토 새 일왕 즉위를 한 달 앞두고 열린 임시 각의(국무회의)에서 새 연호 선정 사실을 공표했다. 지금까지 일본 연호는 헤이세이(平成)였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만요슈는 우리나라의 풍부한 국민 문화와 오랜 전통을 상징하는 국서(國書)"라고 말했다. 유구한 일본의 역사를 계승하면서 봄철에 화사하게 피어나는 매화꽃처럼 일본인 모두가 내일을 향한 희망과 함께 꽃을 피워 나가자는 염원을 담았다는 게 아베 총리의 설명이다.

연호가 나오는 시의 구절은 '새봄인 음력 2월(令月)이 되니 공기는 맑고 바람은 온화(和)하네. 매화는 미녀의 거울 앞에 날리는 분가루처럼 하얗게 피고, 난초는 몸에 뿌린 향기와 같은 냄새를 풍기네' 정도의 의미다.

일본 전역에서는 새 연호를 반기는 모습이었다. 특히 일상생활에서 자주 쓰는 연호가 처음으로 자국 고전에서 나왔다는 점에 대해 자긍심을 높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그러나 '천황제'를 바탕으로 아베 총리 정부가 일본 중심의 국수주의를 강화해 나가겠다는 메시지를 던진 게 아니냐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아베 총리는 "레이와에는 '사람들이 아름답게 마음을 맞대면 문화가 태어나고 자란다'라는 뜻이 담겨 있다"며 "화사하게 피어나는 매화꽃처럼 일본인들이 내일을 향한 희망과 함께 꽃을 크게 피울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올해 12월 만 86세가 되는 아키히토 일왕은 2016년 8월 고령을 이유로 큰아들인 나루히토 왕세자에게 자리를 넘기고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후 일본 정부는 아키히토 일왕 연호인 헤이세이를 대체할 새 연호 제정 등 퇴위 준비 작업을 해왔다.

일본에서 '덴노'(天皇)로 불리는 일왕의 생전 퇴위는 제119대 고카쿠(光格) 이후 202년 만이다. 나루히토 새 일왕은 내달 1일 즉위한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