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11월 부산에서 2019 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개최…김정은 참석 검토할 예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1월 아세안 10개국 정상을 초청하는 '2019 아세안(ASEAN, 동남아국가연합) 특별정상회의'를 개최한다. 청와대는 이번 행사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초청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 소통수석은 1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1월 25일부터 26일까지 아세안 10개국 정상과 아세안 사무총장을 초청해 '2019 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부산에서 개최한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행사는 현 정부 들어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최대 규모의 국제회의"라며 "지난 30년간의 한-아세안 관계 발전 현황을 평가하고, 새로운 30년의 미래발전 비전을 제시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신남방정책의 각 분야별 성과를 점검하고, 신남방정책을 더욱 호혜적으로 추진해 나가기 위한 동력을 강화하는 계기로 삼을 예정"이라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우리 정부는 2009년과 2014년에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를 개최해 이번이 세 번째"라면서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자마자 아세안과 협력 관계를 한층 격상하겠다는 의지로 신남방정책을 천명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이행한 데 대한 아세안 측의 높은 평가와 기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청와대는 이번 정상회의에 김 위원장의 참석 가능성도 열어뒀다. 이 관계자는 "작년 한-아세안 정상회의 때 인도네시아 대통령께서 그런 방안을 제시했고, 이후 아세안의 많은 국가들이 동의해줘서 한 번 검토해보겠다는 내부 논의가 있다"며 "협의 결과 김 위원장 초청이 필요하다면 다시 초청 문제를 가지고 북쪽과 협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정부는 특별정상회의 다음날인 27일 '한-메콩 정상회의'도 개최한다. 윤 수석은 "베트남 등 아세안 내 대표적인 고속 성장 지역인 메콩강 유역 국가들(베트남, 태국, 미얀마, 라오스, 캄보디아)과 협력도 획기적으로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