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장 보다 더 실감나게"...SKT, 5G로 `VR 야구 생중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텔레콤이 오는 23일 프로야구 개막에 맞춰 프로야구 경기를 보다 재미있고 실감 나게 즐길 수 있는 '5GX 프로야구' 서비스를 개시한다.

20일 SK텔레콤은 5G의 초고속·초저지연·대용량 특성을 활용해 경기장 전체를 초고화질로 보는 '5GX 와이드 뷰', '한 발 빠른 중계' 등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5GX 와이드 뷰'는 경기장 전체를 초고화질로 한눈에 볼 수 있는 기능으로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 우선 적용된다. 4K 카메라 3대를 합해 촬영한 12K 영상을 송출하여 6K 급 영상으로 화질 저하 없이 볼 수 있으며, 내야와 외야를 아우르는 필드 영역뿐 아니라 파울라인 밖 1·3루 응원석까지 180° 시야에 들어오는 전경을 좌우 파노라마 방식으로 즐길 수 있다.

'5GX 와이드 뷰'는 '옥수수' 내 중계 시청 중 화면 우측 버튼을 누르면 언제든 볼 수 있다. SK텔레콤은 4월 중 5G 스마트폰 상용화에 맞춰 '5GX 와이드 뷰' 영상 화질을 6K에서 12K 급으로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이를 활용하면 중계 중 특정 부분을 자세히 돌려보는 게 가능해져 아웃·세이프, 페어·파울 여부 등을 정확하게 볼 수 있다.

SK텔레콤이 23일부터 선보이는 'VR 야구 생중계'는 경기장에 가지 않아도 마치 경기장 안에 있는 것처럼 생생한 몰입감을 제공한다.

시청자들은 'VR 야구 생중계'를 통해 홈, 1루, 3루 등 다양한 장소에 설치한 특수 카메라가 전송하는 실시간 경기 영상을 180도로 체험할 수 있다. 'VR 야구 생중계'는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 우선 적용됐으며, 옥수수 내 별도 VR 채널과 오큘러스 스토어 'SKT 5GX VR'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또 '옥수수 소셜 VR'을 활용해 다른 이용자들과 야구 생중계를 함께 볼 수 있는 색다른 경험도 제공한다.

'소셜 VR'은 하나의 가상 공간에 최대 8명의 참여자를 초대해 함께 100인치 이상의 대형 화면으로 영상을 볼 수 있도록 구성돼 있다. 가상 공간에서 아바타를 이용해 음성 대화를 주고받거나 제스처를 취할 수 있어, 야구팬들이 함께 응원을 하면서 경기를 볼 수 있다.

양맹석 SK텔레콤 5GX MNO사업그룹장은 "5GX 프로야구 서비스를 필두로 5G를 활용해 각종 스포츠 경기를 훨씬 다채롭게 즐길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이외에도 5G 스마트폰 상용화에 맞춰 5G 기반의 다양한 미디어·VR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야구장 보다 더 실감나게"...SKT, 5G로 `VR 야구 생중계`
SK텔레콤은 오는 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개막전에 맞춰 깜짝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다. 개막전 시구에 앞서 혁신 기술을 활용, 5G 시대에 본격 개화할 AR 서비스의 청사진을 대중에 선보일 계획이다. SK텔레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