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피로 꽉 채운 `AI 대학원`… KAIST, 정송 석좌교수 등 영입

평균 연령 30대 교수진 꾸려
올해 가을 학기 개설 가속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젊은 피로 꽉 채운 `AI 대학원`… KAIST, 정송 석좌교수 등 영입
AI(인공지능) 대학원으로 선정된 KAIST가 평균 연령 30대 교수진을 꾸리고 본격적인 학과 개설에 나선다.

17일 KAIST에 따르면 정부의 AI 대학원지원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올 가을학기 개설을 앞두고 전기·전자, 전산분야 등 AI 분야의 세계적인 젊은 전문가로 구성된 교수진을 꾸리고 있다.

교수진의 평균 연령은 30대로, 이 가운데 응용 데이터 과학 전문가로 손꼽히는 정송 석좌교수가 포함됐다. 정 교수는 IEEE(국제전기전자공학회) 최고 논문상인 '윌리엄 베네트상'을 두 번이나 받았다.

이 상은 '네트워크 분야 노벨상'으로 불리며 최근 3년 동안 발표된 논문 중 인용횟수(IF), 석학평가 등을 종합해 1년에 한 편을 선정할 정도로, 세계적 권위를 자랑한다.

AI의 핵심 기술인 기계학습과 딥러닝 알고리즘 연구에서 주목받고 있는 양은호, 신진우, 황성주 교수들도 다수 포진했다. 아울러 최근 국제학회에서 주목할 만한 논문을 발표한 윤세영, 김준모, 신기정 교수 등도 합류했다.

AI 분야의 권위 있는 학술대회인 '신경정보처리시스템학회(NIPS)'와 '머신러닝 국제 콘퍼런스(ICML)'에 게재한 논문 순위에서 국내 연구자 중 1∼3위를 차지한 교수도 AI대학원 교수진에 포함됐다.

KAIST는 2023년까지 AI대학원 전임 교수를 20명 가량 확보하고, 단과대 추가 설립을 위한 준비에도 착수할 계획이다. 또 구글 딥마인드, IBM, 엔비디아 등 AI 분야 글로벌 기업과 네이버, 카카오, 삼성 등 국내 기업과 협력해 AI대학원 학생들에게 인턴십 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KAIST는 AI 대학원 설립을 앞두고 다음달 1일 대전, 2일 서울에서 각각 입학설명회를 열고 본격적인 신입생 모집에 나선다. 한편 과기부는 지난 4일 KAIST를 포함한 고려대, 성균관대 등 3개 대학을 'AI대학원 지원사업' 대상으로 선정했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