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호 2차폭로 한 류지혜 "데이트폭력에 바람까지 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영호 2차폭로 한 류지혜 "데이트폭력에 바람까지 폈다"
사진=아프리카TV 류지혜 방송화면 캡처

이영호 2차폭로가 이어졌다.

류지혜가 전 남자친구 이영호와의 사이에서 생긴 아기를 낙태했다는 발언에 이어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류지혜는 19일 오전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과 소통했다.

방송 중 그녀는 "이영호가 저를 때린 적도 있다. 무릎 꿇게 한 적도 있다. 크리스마스 때다"라며 "이것은 변호사한테 다 이야기하고 증거로도 남길 거다. TV보다가 2시간 동안 무릎 꿇고 있었다. 그도 안다"라며 이영호에 대해 재폭로했다.

이영호 2차폭로 후 그녀는 "제 말에 책임진다"라며 자신의 주장이 사실임을 강조했다. 이 날 류지혜는 "이영호가 바람을 피웠다"고도 주장했다.

류지혜는 전날 아프리카TV 방송을 통해 "8년 전 낙태를 했다"고 털어놨다. 당시 연인이었던 이영호가 입장을 밝히자 류지혜는 이영호에 대한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