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국토부, 일자리 로드맵 등으로 작년 1만3천개 일자리 창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토부, 일자리 로드맵 등으로 작년 1만3천개 일자리 창출
국토교통부는 17일 지난해 5월 발표한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 추진으로 1만3438개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김동욱 기자] 국토교통부는 17일 지난해 5월 발표한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 추진으로 1만3438개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로드맵에서 2022년까지 9만4천개의 일자리를 만든다는 목표를 설정하고서 공공임대희망상가 등 창업공간을 조성하고 항공기 조종사 양성, 공공임대주택 주거서비스 확대 등을 통해 새로운 일터를 만들어냈다.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창업공간을 제공하는 공공임대희망상가는 작년 말까지 114개소가 공급됐다. 국토부는 희망상가는 평균 2.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으며, 이곳의 취업자를 평균 3명으로 보면 342개의 일자리를 만든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의 공간드림센터(50개), 건설기술연구원의 스마트건설 지원센터(5개) 등 신기술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공공기관이 마련한 창업공간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공공임대주택, 혁신도시 등을 기반으로 한 지역 일자리도 창출됐다.

공공임대주택 주거서비스의 경우 시니어사원, 복지관·어린이집 운영인력 등 2천630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졌다. 항공조종사 훈련(234개)과 항공정비인력 양성(789개), 항공승무원 교육(147개) 등을 통해 항공분야 일자리도 1000개 이상 조성됐다.

국토부는 로드맵의 실효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 분야 스타트업과 취업자를 대상으로 한 간담회 등을 열고 산업 분야별 취업박람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좋은 일자리 창출에 협력하는 내용으로 작년 11월 중소기업벤처부와 체결한 업무협약을 충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부처 간 실무협의회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이 취업자에게 더욱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상반기 중 추진과제와 목표를 새롭게 보완할 방침이다.

김동욱기자 east@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