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설 연휴 앞두고 경제·민생 행보 집중

일부 부처 장관 교체설도 '솔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설 연휴를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민생 분야에 집중한다.

문 대통령은 주말인 26일과 휴일인 27일 별도의 외부 일정을 잡지 않고 내주 정국 구상에 집중할 방침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다음 주에도 대통령의 메시지는 경제·민생 분야의 성과를 내야 한다는 데 방점이 찍힐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연초부터 대기업·중견기업은 물론 중소·벤처기업까지 쉴 새 없이 만났다"며 "설 전까지 청와대의 기업 상대 소통행보는 계속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특히 민주노총이 사회적 대화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참여 여부를 결정하는 28일 대의원대회에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은 여태까지 탄력근로제 확대에 반대하며 경사노위 참여를 거부해왔다.

하지만 전날 문 대통령과 양대 노총 위원장이 회동하면서 민주노총의 참여가 가능할 것이라고 청와대는 기대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일부 언론은 전날 회동에 대해 정부와 노동계가 대립만 했다는 취지로 보도했지만, 이보다는 사회적 대화의 틀을 갖추기 위해 허심탄회한 소통을 한 것이라는 해석이 타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설 연휴 이후 일부 부처 장관들의 교체설이 본격화될 수 있는 만큼 문 대통령도 개각을 조금씩 고민할 것이라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특히 문재인정부 출범 직후 임명된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부겸 행정안전·김영춘 해양수산·김현미 국토교통·도종환 문화체육관광·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의 경우 내년 총선 일정 등을 고려해 이미 교체로 가닥이 잡힌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온다.

또 전체 개각 규모는 최대 10자리까지 늘어날 수 있지만, 이를 한 번에 단행하기보다는 총선 출마 장관들부터 차례로 교체하는 '순차 개각'이 될 가능성도 남아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문 대통령, 설 연휴 앞두고 경제·민생 행보 집중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대전광역시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방문해 임철호 원장을 비롯한 직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격려의 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