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AI도우미 `챗봇 브니`

궁금증·문제점 간단히 해결
점포 운영 효율성 향상 기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븐일레븐 AI도우미 `챗봇 브니`
롯데정보통신이 전국 세븐일레븐 매장에 카카오톡 '챗봇 브니'를 적용했다. 세븐일레븐 매장 직원이 챗봇을 사용하고 있다. 롯데정보통신 제공

롯데정보통신(대표 마용득)은 전국 세븐일레븐 점포에서 AI(인공지능) 기반 점포 도우미인 카카오톡 '챗봇 브니'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챗봇 브니를 이용하면 점포 근무자들이 궁금한 사항이나 문제 해결이 필요한 경우 고객센터나 담당 직원과 직접 통화할 필요 없이 간단한 대화로 해결할 수 있다. 특히 텍스트가 아닌 이미지를 활용해 내용을 직관적으로 전달하기 때문에 이해가 쉽다. 예를 들어 '스마트픽 입고방법'을 입력하면 이미지가 함께 제공돼 자연스럽게 따라 하면 된다. 각종 시설·장비 관리에 대한 동영상을 제공해 점포 운영 효율성도 높일 수 있다.

카카오톡 플랫폼을 활용해 접근성이 좋은 것도 강점이다. 챗봇 브니와 플러스 친구를 맺고, 점포 내 포스 화면에 출력된 QR코드를 인식한 후 간단한 인증절차만 거치면 바로 이용 가능하다.

롯데정보통신은 지난해 8월 햄버거와 커피 주문용 챗봇을 선보인 데 이어 이번 유통매장용을 선보여 활용범위를 넓혔다. 앞으로 호텔, 테마파크, 의료 등 분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마용득 대표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R&D를 통해 기술을 고도화해 고객맞춤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