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무풍 에어컨` 등 앞세워 美 공조시장 공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삼성전자가 14일(현지시간)부터 사흘 동안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리는 'AHR엑스포(The International Air-Conditioning, Heating, Refrigerating Exposition)'에 참가해 무풍에어컨을 포함해 북미 시장을 공략할 공조 솔루션을 대거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이 행사는 미국 난방냉동공조학회(ASHRAE)가 주최하는 북미 최대 공조 전시회로 2000여개 기업이 참가해 최신 공조 기술과 제품을 공개하는 장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해 가정용부터 상업용에 이르는 무풍에어컨 풀 라인업을 공개한 데 이어, 이번 전시회에서는 냉방 용량을 기존보다 2배 확대한 벽걸이형 무풍에어컨을 새롭게 선보이며 가정용 에어컨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특히 지난해 첫 선을 보인 무풍 4Way 카세트(천장형 실내기)는 '2019 AHR 엑스포 혁신상' 냉방(Cooling) 부문에서 파이널리스트(Finalist)에 오르며 주목을 받았다.

이 제품은 1만5700개의 마이크로홀로 냉기를 분사해 직바람 없이 시원함을 유지해주며, 최대 5m 송풍거리를 확보해 넓은 공간도 빠르게 냉방해준다. 동작감지센서(MDS)로 운전 효율성을 높여 최대 55%까지 에너지를 절감했다.

삼성전자는 또 이번 전시회에서 외기전담 공조시스템(DOAS)과 전열교환기(ERV) 등 북미 시장에 특화된 환기 시스템 풀 라인업도 공개한다. 삼성전자 시스템에어컨과 결합해 사용하는 'DOAS'는 외부 공기를 실내 공기와 유사한 온·습도로 바꿔 실내로 공급해 준다.

'ERV'는 환기를 위해 외부로 배출되는 실내 공기의 열 에너지를 유입되는 실외 공기로 전달하는 한편 오염원은 재유입되지 않도록 하는 장치다.

이 밖에도 OCF(Open Connectivity Foundation) 기반의 와이파이 기술을 적용해 다른 스마트 기기와의 연결성을 강화한 시스템 에어컨, 가정 내 에어컨을 '패밀리허브' 냉장고를 이용해 음성인식으로 제어하거나 모니터링 하는 기능 등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해 사용 편의성과 에너지 효율성을 높인 솔루션도 선보인다.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삼성전자, `무풍 에어컨` 등 앞세워 美 공조시장 공략
삼성전자가 14일(현지시간)부터 사흘 동안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리는 'AHR엑스포'에 참가해 무풍에어컨을 포함해 북미 시장을 공략할 혁신 공조 솔루션을 대거 선보인다. 삼성전자 모델들이 무풍 4Way 카세트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