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편의점서 얼굴인증 기술 이용 은행계좌 만든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日 편의점서 얼굴인증 기술 이용 은행계좌 만든다

이제 얼굴만으로 편의점에서 은행계좌를 만드는 시대가 됐다.

아직 한국이 아닌 일본의 이야기다. 일본의 세븐은행이 편의점 등에 설치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이용해 올해 가을부터 은행 계좌개설이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7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세븐은행은 얼굴인증으로 본인 확인을 할 수 있는 기능을 활용해 이 은행뿐만 아니라 다른 인터넷은행과 지방은행 등의 계좌개설 절차도 대행할 방침이다.

세븐은행이 도입할 신형 ATM은 고성능 카메라와 정밀도가 높은 스캐너를 갖추게 된다. 면허증 등 얼굴 사진이 들어간 신분증을 스캐너가 인식한 뒤 이용자가 ATM 앞에 서서 얼굴을 촬영함으로써 본인 확인 작업은 수초 만에 끝난다.

세븐은행은 올해 가을부터 신형 ATM으로의 교체 작업을 진행, 2020년 여름까지 대도시권을 중심으로 수천 대를 배치할 예정이다.

세븐은행은 유통업체인 세븐&아이 홀딩스 산하로 편의점인 세븐일레븐을 중심으로 전국에 2만4000대 이상의 ATM을 설치한 상태다.

이는 3대 대형은행의 설치 대수보다 많은 것으로, 세븐은행은 여러 금융기관과 제휴도 하고 있다. 세븐은행은 향후 본인 확인 기능을 행정 서비스에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