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 6명 중 1명 "음주운전 경험 있어"

AXA손해보험, 2018 운전자 교통안전 의식 조사 발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실제 운전습관에는 큰 변화가 없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AXA손해보험은 운전자의 교통안전에 대한 인식과 운전습관을 파악하고 개선방안을 수립·반영하기 위해 진행한 '운전자 교통 안전 의식 조사'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해당 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의 운전면허 소지자 1300명을 대상으로 유선 통화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지난달 5일부터 15일까지 시행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95.4%가 술을 2잔 이상 마신 후 음주운전을 하는 상황이 '그 자체로 위험하다'고 응답했다. 이는 지난해 92.3%에서 3.1% 증가한 수치다. 술을 4~5잔 이상 마신 후 음주운전을 하는 상황이 '그 자체로 위험하다'고 답변한 응답자도 전년보다 0.9% 늘어난 99%를 기록했다.

또한, 운전자의 61.2%가 음주운전 시 교통사고 위험 증가율이 100%를 초과한다고 답변해 전년 53.7%에서 올해 7.5% 상승하면서 음주운전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드러났다. 도로 안전 개선을 위해 가장 필요한 부분을 묻는 항목에서도 77.9%가 음주운전 위험성 교육을 선택하기도 했다.

그러나 음주운전의 위험을 인식하면서도 응답자 6명 중 1명(15.1%)이 지난 1년 동안 술을 마시고 운전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더불어 술을 4잔 이상 혹은 2잔 이상 마신 후 주행한 경험이 있는 운전자는 각각 2.6%, 8.2%인 것으로 나타났다.

질 프로마조(Gilles Fromageot) AXA손보 대표이사는 "안전운전을 유도하는 교통안전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음주운전을 비롯한 위험한 운전습관 개선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운전자 6명 중 1명 "음주운전 경험 있어"
AXA손해보험의 '운전자 교통 안전 의식 조사'에 따르면 음주운전의 위험을 인식하면서도 응답자 6명 중 1명(15.1%)이 지난 1년 동안 술을 마시고 운전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