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IT 기술개발 노하우·경험 공유"

첫 개발자행사 '테크토닉 2018'
'브라이틱스AI' 오픈소스 공개
스타트업 등 공유·협력도 강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SDS "IT 기술개발 노하우·경험 공유"
홍원표 삼성SDS 대표가 15일 서울 송파구 본사에서 개최한 제1회 개발자 콘퍼런스 '테크토닉 2018'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삼성SDS 제공

"수년간 개발해온 기술과 현장적용 경험을 개발자들과 공유하기 위해 오늘의 자리를 만들었다. 국내 최대 IT서비스 회사로서 기술과 플랫폼을 공개하고 공유해 개발자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겠다."

홍원표 삼성SDS 대표는 15일 서울 송파구 본사에서 개최한 첫 개발자 콘퍼런스 '테크토닉 2018' 행사에서 공유를 여러 차례 언급했다. 한정된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사업 특성상 일부 기업과의 협업에만 익숙했던 IT서비스 회사가 핵심 노하우인 기술과 구축경험을 공개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시도로 평가되고 있다.

개발자, 연구원, 대학원생을 비롯해 기술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게 문호를 개방한 이날 행사에는 1000명이 넘게 신청해 사전등록이 일찍 마감됐다.

하루 종일 열린 행사에서는 회사의 오픈이노베이션 전략과 기술 비전뿐 아니라 AI(인공지능), 데이터분석, 블록체인, IoT, 보안 관련 솔루션과 구축사례가 소개됐다. 다양한 참여자들을 고려해 발표 제목도 고군분투기, 파헤치기 등 쉬운 단어들이 동원됐다.

홍원표 대표는 "삼성전자·구글·MS 같은 글로벌 회사들은 수년전부터 개발자 콘퍼런스를 열어 개발자 커뮤니티와 협업하고 있다"면서 "국내 SW업계에서도 이런 시도가 필요하다는 생각에 행사를 열었다"고 말했다.

삼성SDS는 특히 이날 AI 기반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인 '브라이틱스AI'의 오픈소스 버전을 처음 공개했다. 많은 개발자들과 오픈소스 커뮤니티들이 자사 솔루션을 이용해 AI과 데이터 분석을 할 수 있게 돕자는 취지다. 이 솔루션을 이용하면 머신러닝, 딥러닝을 포함한 데이터 분석을 비전문가도 별도의 코딩 없이 할 수 있다. 회사는 브라이틱스AI 홈페이지와 깃허브에 솔루션을 무료로 공개했다.

윤심 삼성SDS 연구소장(전무)은 "IT분야에서 점점 혼자 하는 일보다 남들과 같이 하는 일이 많아지고 있다"면서 "자체적으로 SW엔지니어 1만3000명을 보유하고 있지만 신사업 아이디어 공모, 오픈소스 커뮤니티 활동, 기술제휴, 자본투자, 산학협력, M&A 등 광범위한 오픈 이노베이션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SDS의 이같은 시도는 IT가 점점 단독플레이가 힘든 산업으로 변화하기 때문이다. 오픈소스가 개발의 중요한 키워드로 자리 잡으면서 외부 개발자 커뮤니티와의 공조와 협업도 필수가 됐다. 외부 스타트업·벤처 등이 보유한 아이디어를 빠르게 흡수하는 것도 중요해졌다.

삼성SDS는 회사 사옥 지하의 행사공간들을 개발자 커뮤니티의 네트워킹 장으로 공개하고 있다. 오는 23일에는 '애자일 코리아 콘퍼런스 2018'을 위해 공간을 개방한다. 이날도 행사를 위해 직원들의 주차장 사용을 자제하도록 하고 간식과 식사를 무료로 주면서 내부 활동을 알리는 데 힘썼다. 특히 애착을 갖고 이날 행사를 준비한 홍원표 대표는 행사 내내 자리를 지켰다. 윤심 전무는 "오픈소스 솔루션과 커뮤니티를 통해 개발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데이터를 분석하고 솔루션을 찾을 수 있는 시대가 됐다"면서 "우리가 제공하는 솔루션을 통해 훨씬 많은 사람이 데이터를 분석하고 '시민 데이터 사이언티스트'가 많이 나왔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