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정교한 구글사진 보고 탈옥 성공… 佛법무부 "교도소 사진 지워달라"

헬리콥터 탈취 무장강도 탈옥
구글, 아직까지 조치 없어 

윤선영 기자 sunnyday72@dt.co.kr | 입력: 2018-10-11 12:00
[2018년 10월 11일자 1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정교한 구글사진 보고 탈옥 성공… 佛법무부 "교도소 사진 지워달라"


'너무 정교한 사진 정보 때문에 …'

프랑스 법무부가 구글에 자국 교도소 사진을 웹에서 삭제해달라고 요구했다. 헬리콥터까지 탈취해 교도소를 탈옥한 무장강도 탈주범을 석 달 만에 겨우 잡고 보니, 구글의 사진 정보가 범행에 결정적인 도움이 됐기 때문이다.

니콜 벨루베 프랑스 법무장관은 지난 9일(현지시간) RTL 방송에 출연해 "인터넷에 우리의 교정시설과 같은 보안 관련 건물들의 사진이 널려 있다는 건 비정상적"이라고 말했다. 벨루베 장관은 대표적인 인터넷 기업 구글에 자국 교도소들의 사진과 위치정보 등 민감한 내용을 삭제해달라고 서한을 보냈지만 아무런 조치도 취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조만간 "구글의 관계자들에게 면담을 요구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프랑스 법무부 장관의 이런 요구는 석 달 전 극적으로 탈옥한 악명높은 무장강도 탈주범 레두안 파이드 사건 때문이다. 여러 차례의 무장강도와 탈옥으로 파리 외곽의 한 교도소에 수감 중이었던 파이드는 외부 공범들을 통해 사전에 감옥 인근에 드론(무인항공기)까지 띄워 지형지물을 숙지한 뒤 헬리콥터까지 탈취해 지난 7월 1일 탈옥에 성공했다.

파이드는 공범들이 조종사를 위협해 헬리콥터를 몰고 온 뒤 교도소 마당에서 유일하게 비행금지용 안전망이 설치되지 않은 곳에 헬기를 착륙시키자 이를 타고 달아났다. 프랑스 당국은 공범들의 도움 외에도 인터넷 검색으로 손쉽게 접할 수 있는 교도소의 내부 사진과 하늘에서 촬영한 항공사진 등이 도주를 용이하게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파이드는 신출귀몰한 도주로 프랑스 경찰의 애를 먹이다가 지난 3일 파리 근교에서 체포됐으며, 단식투쟁을 시작했다고 한다.

구글 측은 프랑스 정부의 요구에 대해 자사의 검색엔진은 외부에서 가져온 사진들을 노출하는 것일 뿐이라면서 협력업체들에 법규 준수를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구글 대변인은 로이터 통신에 "우리는 협력업체들에 (보안 관련 시설 등) 민감한 위치정보 리스트를 제공해 가능한 한 조속히 법규 준수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하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는 원자력 발전소나 군사시설 등의 사진과 위치정보 등이 포함된다고 구글 측은 덧붙였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