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9·13 대책에도 꺾이지 않는 주담대 증가세

9월 394조 전년동월比 23조↑
집값 폭등하자 대책前 신청몰려 

김승룡 기자 srkim@dt.co.kr | 입력: 2018-10-02 14:24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9·13 대책에도 꺾이지 않는 주담대 증가세
정부의 9·13 부동산대책 발표 후 첫 주말인 지난 16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부동산 중개사무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가계부채 가파른 상승세

정부의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 이후에도 시중은행 주택담보 대출 증가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대책 이전에 대출신청이 몰린 탓이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5개 주요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394조9071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월보다 2조6277억원, 전년 동월보다 23조3171억원 늘었다.

8월 증가분(2조8770억원)에는 못 미치지만, 지난 1∼8월 전월 대비 주택담보대출 잔액 증가분 평균인 1조8103억원을 웃돌았다.

주택담보대출 가운데서는 중도금·이주비 등 개인집단대출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지난달 주요 시중은행 집단대출 잔액은 전월보다 1조5327억원 늘어난 124조8723억원이었다. 증가폭은 지난해 7월(1조5530억원) 이후 14개월 만에 가장 컸다.

지난달 유주택자의 추가 주택 구입용 대출을 차단하다시피 한 9·13 대책이 발표됐지만, 이처럼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여전히 큰 폭으로 늘었다.

올 여름철 서울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 폭등세 양상이 벌어지면서 추격 매수가 많았고, 당시 매매계약에 따른 대출이 지난달 집행된 경우가 많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지난해 8·2 대책을 경험한 투자자들이 대책 발표를 앞두고 주택담보대출이 갑자기 끊길 것을 우려해 서둘러 대출을 받은 것도 영향을 끼쳤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대책 이전에 대출을 받으려는 수요가 많았다"며 "기존에 약정했던 집단대출도 예정대로 집행되면서 잔액이 늘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시중은행 관계자는 "9월에 실행되는 주택담보대출은 이미 2∼3개월 전에 계약이 체결된 건"이라며 "최근 몇 개월 새 부동산 활황기였던 것이 반영된 듯 보인다"고 말했다.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크게 늘지 않았다.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103조6752억원이었으며, 증가액은 1682억원에 그쳤다.

전월에는 이 수치의 5배가 넘는 997억원이 늘어난 바 있다.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을 아우르는 가계대출 잔액은 총 555조8300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 잔액도 전월보다 1조5526억원 늘어난 216조6183억원으로 증가세를 유지했다.
김승룡기자 sr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