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철 KAIST 총장, “4차산업혁명 성공 방정식은 ‘혁신·협업·속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AIST(총장 신성철)는 지난 18∼20일 사흘간 중국 톈진에서 열린 '2018 하계 다보스 포럼' 아시아 세션에서 한국의 4차 산업혁명 추진 현황과 국가 전략을 소개했다고 21일 밝혔다.

KAIST와 세계경제포럼(WEF)이 공동 주관한 아시아 세션에서 한국, 일본, 중국, 인도 등은 4차 산업혁명 시대 포용적 혁신을 위한 아시아 지역 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세션에는 무라트 손메즈 WEF 4차산업혁명센터 총괄대표와 치쭈루 수가 일본센터 소장, 다닐 케리미 중국센터 소장, 샤일레쉬 샤르다 인도센터 소장 등 WEF가 설립한 아시아 국가의 4차 산업혁명센터 소장 등이 참석했다.

신성철 KAIST 총장은 '한국 4차 산업혁명-기회와 도전'에 관한 기조발표를 통해 "한국이 4차 산업혁명으로 중진국에서 벗어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맞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의 성공 방정식은 혁신과 협업, 속도 등으로 이뤄진다"고 밝혔다.

신 총장은 이어 "한국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려면 연구, 교육, 사업화 등에 걸친 전방위적 혁신과 민·관, 산학연 및 국제적 협업 활성화, 창업·거버넌스·규제개혁의 속도를 획기적으로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 등 각국의 4차 산업혁명센터는 WEF와 공동 추진하고 있는 시범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일본센터는 인공지능, 모빌리티, 헬스케어 등 3대 분야를, 인도센터는 인공지능, 블록체인, 드론 사물인터넷 분야에 대해 각각 추진하고 있다.

신 총장은 "조만간 정부와 민간의 협력을 기반으로 우리나라에서도 WEF와 함께 구체적인 시범 프로젝트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2007년부터 매년 중국 다롄과 톈진에서 번갈아 열리는 '하계 다보스포럼'은 매년 1월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되는 다보스 포럼에 비해 과학기술과 혁신에 대해 더 많은 논의를 나누고 있다.대전=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신성철 KAIST 총장, “4차산업혁명 성공 방정식은 ‘혁신·협업·속도’”
신성철 KAIST 총장이 중국 톈진에서 열린 '하계 다보스 포럼' 아시아 세션에서 한국의 4차 산업혁명 추진 현황과 국가 전략 등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KAIST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