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P2P금융사, 대출상환금도 분리보관

새협회, 자율규제안 최종안 공개 

황병서 기자 bshwang@dt.co.kr | 입력: 2018-09-10 15:05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P2P(개인간 거래) 금융 분야의 건전성을 높이겠다며 나선 새로운 협회가 공식 출범에 앞서 자율규제안을 발표했다.

10일 디지털금융협회 준비위원회(이하 준비위)는 P2P금융업계 전반에 자정 활동을 제안하고 공감대를 넓혀 나가기 위한 'P2P금융 자율규제안'을 제시했다. 현재 준비위는 렌딧과 8퍼센트, 팝펀딩 등 3개사가 주도하고 있다.

준비위가 내놓은 자율규제안의 핵심은 고객 자산을 보호할 수 있는 강력한 방안을 의무화하고, P2P금융사가 취급하는 위험 대출 자산의 비율 설정을 통해 보다 근본적인 투자자 보호안을 마련한다는 것이다.

우선 P2P금융사가 취급하는 대출 자산에 대한 신탁화를 명시했다. 투자 모집을 통해 지급된 대출 채권을 신탁화 해 P2P금융사가 파산하거나 정상 운영이 어려운 상황이라도 투자자의 자산이 분리돼 보호될 수 있는 항목이다. 준비위 관계자는 "현재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논의 중으로 세부 검토와 유관기관 협의가 끝나는 대로 가능한 빠른 시간 안에 시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또한 투자자 예치금과 대출자 상환금에 대한 분리보관도 실시할 방침이다. 현행 금융위 P2P대출 가이드라인에서는 투자자 예치금에 대한 분리보관만 규제 중이다. 그러나 준비위 자율규제안에서는 투자자 자금 분리 보관을 대출자 상환금에까지 확장해 투자자 자금에 대한 보호를 확대하고 P2P금융사의 자금유용 가능성을 낮추겠다는 것이다.

준비위는 3분기 내 조직 운영안을 확정하고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며, 가입 의사를 가진 업체를 타진하며 자율규제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해간다는 계획이다. 디지털금융협회 준비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성준 렌딧 대표는 "금융감독원에 등록하고 P2P가이드라인을 준수하는 것은 기본이고 업계가 스스로 규정한 강력한 자율규제안을 시행하고 뜻을 함께할 수 있는 업체들과 함께 '적격 P2P금융사'에 대한 새로운 기준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