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초과이익환수 빗겨간 강남 4구 2만 가구…2∼3년 내 `로또분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재건축초과이익환수 빗겨간 강남 4구 2만 가구…2∼3년 내 `로또분양`
재건축초과이익환수 피한 강남 4개구 주요 단지 현황<부동산인포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상길기자]서울 강남 4개구(서초·강남·송파·강동)에서 재건축초과이익환수를 피한 3만2700여 가구 중 2만 가구가 2∼3년 내 일반 분양될 전망이다. 임대 물량이 섞여 있는 점을 감안했을 때 2∼3년 뒤 연간 6500가구 수준으로 일반 분양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6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강남 4구에서 재초환를 피한 재건축 아파트는 31곳 3만2757가구로 조사됐다.

구별로 서초구가 14곳 1만2113가구로 가장 많고 강남구 7곳 1만5가구, 강동구 7곳 7782가구, 송파구 3곳 2857가구다. 이 단지들은 계획대로라면 5만2408가구(임대 물량 일부 포함)로 신축되며 조합원분을 제외한 1만9651가구가 일반 공급된다.

31개 단지 중 일부는 이주를 마쳤거나 이주 중에 있는 등 철거, 분양이 가시화된 단지들이 있는 반면 내부 잡음이나 이주를 내년쯤으로 생각하고 사업이 진행 중인 곳이 있다. 이 때문에 이주, 철거까지 1년 안팎의 시간이 소요돼 실제 분양 시기는 2∼3년 후로 예상된다.

다만 임대물량도 포함 돼 있어 실제 일반분양 물량은 이보다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최대 3년으로 봤을 때 산술적으로 연간 6500여 가구가 분양될 것으로 예상된다. 재건축 외 신규 공급되는 물량도 있겠지만 강남권 신규분양의 90% 이상이 재건축 물량임을 감안할 때 물량이 예상 수준을 크게 웃돌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재초환 시행 전에는 주민들이 재초환을 피할 목적으로 사업추진이 수월했지만, 재초환 시행 이후에는 환수 금액 추정치에 따라 주민협의가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강남 4구 새 아파트 공급에 절대적인 요소인 재건축 추진 지연을 가져올 수밖에 없고, 재초환 피한 단지들의 분양이 마무리될 3년 이후 강남 집값 상승을 압박하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1년간 강남 4개구의 평균 매매가 상승률은 20.72%로 서울 전체 평균인 17.48%보다 3%포인트 높다. 구별로는 강동구가 23.02%로 가장 높고 강남 20.55%, 송파 20.41%, 서초 18.89% 순이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재건축초과이익환수 빗겨간 강남 4구 2만 가구…2∼3년 내 `로또분양`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